“통합정당, 6.15선언-반신자유주의 확고한 당론”
    2011년 06월 07일 01:43 오후

Print Friendly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는 7일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더 크고 단단하게 진보정치의 대통합을 이루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6.1 합의에 따라 만들어질 새로운 통합진보정당은, 진보정치세력이 분열되기 이전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닌 우리 사회 모든 진보정치세력을 더 크고 단단하게 묶어나가는 첫 출발”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6.15 공동선언마저 부정하는 극소수 반북-반통일 세력과 맞설 준비가 되어 있다면, 비정규직을 양산하고 양극화를 부추기는 신자유주의를 털어낸다면, 누구든 새로운 진보정치 실현의 길을 함께 열어나갈 수 있다”며 “과거에 무엇을 했는지 묻지 않고 우리 사회의 진보-개혁을 위한 열망과 가치를 공유한다면 폭넓고 과감하게 손잡고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사진=정택용 기자 / 진보정치) 

이 대표는 특히 이날 연설에서 대북 문제와 관련 “통합진보정당은 평화와 통일을 위해서라면, 남과 북 어느 정부의 정책이든 비판할 것은 비판하고 지지할 것은 지지하면서도, 남북 화해와 통일의 강령인 6.15 정신에 따라 상호 체제를 인정한다는 원칙에서 남북 관계의 각 현안에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소수 의견은 존중될 것이지만 통합진보정당은 6.15 공동선언을 확고한 당론으로 하여 남북의 화해와 통일을 위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밖에 “새로운 통합진보정당의 생명력은 당원이 당의 모든 것에 참여하고 결정하는 당원 민주주의에 있다”며 “진성당원제에 입각한 정당 민주주의를 기반으로 정치개혁을 이끌어 가고 한국 정치의 미래를 열어왔던 민주노동당의 가치는 새로운 통합진보정당에서 더욱 뿌리를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등록금 문제’를 거론하며 “이번 6월 국회에서 반값등록금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며 “민주노동당은 ‘등록금 문제 해결을 위한 범국민 대책위원회’ 설립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정부와 정당은 물론, 시민단체, 전문가, 대학 당국, 학부모, 학생 모두가 머리를 맞대고 등록금 해결과 고등 교육 혁신에 대해 논의하자”고 말했다.

이어 최근 주한민군이 고엽제 등 독극물을 영토 내에 매립한 사실을 거론하며 “국회는 시급히 SOFA의 환경 조항을 비롯한 여러 불평등 조항의 개정을 위해 나서야 하고, ‘주한미군 고엽제 매립범죄 진상규명과 원상회복을 위한 국회 진상조사특별위원회’를 설치해, 66년간 이루어진 모든 미군기지 환경오염의 실태를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한미FTA’에 대해 “불평등하고 부실한 협상은 물론이고, 비준동의안의 기본도 갖추지 못했다”며 “원 협상의 불평등성과 독소조항은 그대로 두고 미국의 요구에만 맞춰 이루어진 굴욕적인 재협상은 결코 용인될 수 없다”고 말해다. 이어 “민주노동당은 전면 재검증과 독소조항 폐기, 통상절차법 제정을 바탕으로 한 전면 재협상 없는 한미FTA 국회비준을 반대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