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진중 노동자, 민주당사 농성 돌입
        2011년 05월 18일 05:58 오후

    Print Friendly

    한진중공업 노동자 25명이 18일 오후 3시 영등포 민주당 중앙당사 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농성에 앞서 성명을 통해 “서민을 위한다는 제1야당, 민주당의 당 정책이 허언이 되지 않도록 (한진중공업 사태 해결에)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한진중공업 노동자들은 한진중공업, 쌍용자동차 등 노동 5대 현안 해결을 촉구하며 4월 한나라당사 앞에서도 농성을 벌여왔다.

    특히 오는 26일 새 고용노동부 장관으로 지명된 이재필 내정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민주당에 대한 압박을 한층 강화하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18일 오후 부산에서는 부산지방노동위원회의 ‘한진중공업 부당해고’ 기각판정에 항의하며 민주노총 소속 부산 지노위 근로자위원 23명이 배석도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철야농성에 돌입하기도 했다.

    최우영 금속노조 한진중공업지회 사무장은 “민주당이 여러차례 한진중공업에 와서 적극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얘기를 했는데 막상 실천이 안되고 있다”며 “따라서 우리는 제1야당이 한진중공업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고 조남호 회장이 조사받고, 고용노동부에도 압력을 넣어달라는 의미로 농성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불법적 정리해고 진상 철저 규명

    이들은 성명을 통해 “한진중공업의 불법적인 정리해고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조남호 회장을 조사·처벌해야 한다”며 “부당해고를 기각하는 부산지노위, 연장근로수당·상여금 체불, 노조 탄압 등 한진중공업이 저지르고 있는 각종 부당노동행위를 묵인, 방조하는 고용노동부를 단죄하고 노동자들이 일터로 돌아갈 수 있도록 민주당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이들은 “구조조정이란 명목으로 1천명의 노동자들을 일터에서 내쫓았던 한진중공업은 2월14일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회사를 떠나지 않던 170명을 불법적으로 집단해고 했고 한진중공업의 600여 노동자들은 ‘같이 살자’며 총파업 농성에 돌입했다”며 “그러나 권력과 자본은 노동자들이 죽든 말든, 자신들의 권력과 돈 챙기기에만 열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권력의 하수인인 부산지노위는 한진중공업 경영진의 잘못된 주장만 받아들여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기각했으며 한진중공업은 자신들의 불법적인 정리해고를 철회하고 회사를 정상화시키고자 하는 노력은 배제한 채, 끊임없이 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몰아넣으며, 헌법에 보장된 노동조합조차 말살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517억 적자를 봤다면서도 한진중공업은 2010년 매매가 170억원이 넘는 주식배당을 했고 사내 상근이사 4명의 연봉은 2010년 무려 8천만원이 늘어났다”며 “그러고도 한진중공업은 단체협약에 명시되어 있는 연장근로수당, 상여금등을 지급 중지하고 강제희망퇴직, 정리해고를 자행했다”며 “국내조선소와 노동자들을 무참히 짓밟고, 자신들의 배만 채우는 기업가들만 옹호하는 ‘무전유죄, 유전무죄’의 대한민국”이라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