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아차 1분기 당기순익 9,532억원
        2011년 04월 29일 12:07 오후

    Print Friendly

    기아자동차㈜는 29일 여의도 우리투자증권에서 기업설명회(IR)를 갖고 2011년 1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기아차는 1분기 경영실적이 △매출액 10조6,578억원 △영업이익 8,399억원 △당기순이익 9,532억원 등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1분기 세계 시장에서 모닝, K5, 스포티지R 등 주요 차종의 신차효과와 브랜드 이미지 상승으로 전년대비 출고 기준 30.4% 증가한 61만9,089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해외공장 생산분 포함)

    매출액은 K5 등의 중형차급과 스포티지, 쏘렌토 등 RV차종 판매비중 확대로 인한 평균 판매단가 개선에 힘입어 지난해보다 36.7% 증가한 10조6,578억원을 달성했다.

    지역별 매출 비중은 국내 매출액이 4조6천억원으로 전체의 43%, 북미가 3조 2천억원으로 30%, 유럽이 2조 7천억원으로 25%, 호주가 2천억원으로 2%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원화절상과 원자재 가격 상승 등에도 불구하고 판매물량 증가와 안정적인 원가구조 유지, 판매관리비 지출 개선 등에 힘입어 매출액 대비 7.9%인 8,399억원을 실현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당기순이익도 9,532억원의 흑자를 기록했다.

    기아차 재경본부장 이재록 부사장은 “신차 판매 호조와 세계 시장에서의 브랜드 인지도 향상, 디자인경영 등 시장경쟁력 강화 노력이 결실을 맺어 1분기 실적이 개선됐다”며, “2분기 이후에도 다양한 시장수요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판매력을 강화함으로써 실적개선 추세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1분기 기아차의 글로벌 현지판매는 국내 12만5천대, 미국 10만5천대, 유럽 6만3천대, 중국 9만5천대, 기타 17만6천대 등 총 56만5천대로 전년대비 20.1% 증가했다.

    국내 판매는 올해 초 출시한 모닝의 신차 효과와 K시리즈, R시리즈 등 인기 차종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19.8% 증가했으며, 시장점유율도 4.6%포인트 상승한 34.6% 를 기록했다.

    미국시장에서는 브랜드 인지도 향상과 K5·쏘렌토·스포티지 등의 판매 호조로 산업수요 증가(20.2%)를 크게 상회하는 36.6%의 판매성장률을 기록, 시장점유율도 전년대비 0.4%포인트 상승한 3.4%를 달성했다.

    유럽 판매(EU+EFTA)는 6만3천대로 전년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이는 유럽지역 신차 출시일정을 고려한 기아차 사업계획 수준이며 모닝 후속모델, 프라이드 후속모델 등 유럽 전략형 신차 출시와 판매가 본격화되면 기아차의 유럽 판매도 다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시장에서는 지속적인 산업수요 증가와 함께 기아차의 1분기 판매도 전년대비 12.0%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기아차의 기타시장 판매는 아프리카/중동 일부지역의 정세 불안정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29.8% 증가했으며, 기아차의 글로벌 판매 중 가장 큰 비중으로 전체적인 판매성장을 견인했다.

    한편, 기아차는 올해부터 국제회계기준(IFRS ; International Financial Reporting Standards)을 적용해 경영성과를 기록하며, IFRS 기준에 의한 연결대상 법인은 북미, 유럽, 호주지역의 생산·판매법인 총 20개사다. (서울=뉴스와이어)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