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 부결 '민주노총 탈퇴' 투표, 왜 또?
    2011년 04월 27일 11:44 오후

Print Friendly

정연수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이 이미 두 번이나 부결된 ‘민주노총 탈퇴’를 또다시 조합원 총투표에 붙였다. 그리고 이것이 “조합원들의 의사”라고 우기며 우리를 모욕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 조합원들이 진정 민주노총 탈퇴를 바란다면, 왜 집행부는 비판적 주장을 펴는 유인물을 배포하지도 못하게 하는가?

노사협력이 희망이다?

정연수 집행부는 어떻게든 ‘국민노총’(가칭)을 설립해 정부와 사측, 보수 언론들의 찬양을 받고 싶어 한다. ‘가열찬 투쟁’이 ‘처참하고 희망 없는 직장’을 만들었다는 게 그의 핵심 논리다. 그러나 정작 지금 처참한 직장을 만들고 있는 것은 바로 현 집행부다.

부당한 인사 발령과 전환배치가 판치고 있는 현장을 보라. 그동안 임금은 동결됐고 현장 통제도 심해졌다. 그런데도 집행부는 조합원들의 불만을 통제해 왔다. 활동가들에 대한 사측의 표적 탄압도 묵인했다. 이런 침묵과 굴종 강요는 우리 노조의 힘을 갉아먹는 절망의 길이다. 앞서 민주노총을 탈퇴하고 투쟁을 포기한 현대중공업, KT를 보라.

노조는 정치적이어선 안 된다?

정연수 집행부는 “민주노총이 정치적”이라고 비난한다. 그러나 이것은 역겨운 위선이다. 정연수 위원장은 이명박 대통령 지지자이고 그와 함께하고 있는 현대중공업 노조 오종쇄 위원장도 재보궐 선거에서 한나라당 지지를 선언했다.

결국 이들의 ‘정치 투쟁’ 비난은 정권과 자본의 품에 안기자는 것일 뿐이다. 더구나, 이명박 정부에 맞선 정치 투쟁은 마땅히 필요한 일이다. 경제 위기의 책임을 노동자들에게 떠넘기는 정부에 맞서지 않고, 어떻게 우리의 권리를 지킬 수 있단 말인가.

국민을 위한 노동운동?

정연수 위원장은 “국민을 위한 노동운동”을 주장한다. 그러나 국민의 다수인 노동자ㆍ서민에게 필요한 것은 허울좋은 ‘상생’이 아니라, 투쟁을 확대하는 것이다. 지금 수많은 노동자들이 경제 위기 책임전가와 고물가로 고통받고 있다.

이 때문에 임금 인상을 요구하는 투쟁이 벌어지고 있고, 비정규직 노동자들도 싸움에 나서고 있다. 대학생들은 등록금 인상에 항의해 점거 농성도 벌였다. 우리도 이런 투쟁의 일부가 돼야 한다. 이것이 바로 진정으로 ‘국민’을 위하는 길이다.

총투표를 부결시키자

총투표가 시작되자, 사측이 기다렸다는 듯 정연수 집행부를 지원하고 나섰다. 보수 언론들도 이번 기회에 ‘투쟁’을 버리고 ‘노사 화합’을 택하라고 난리다. ‘상생과 협력’은 이명박 정부가 그토록 강조해 온 ‘노사관계 선진화’의 핵심 내용이기도 하다.

이것은 진정으로 총투표 가결을 바라는 자가 누구인지를 보여 준다. 따라서 총투표는 압도적으로 부결돼야 한다. 그래서 우리가 민주노총을 탈퇴하고 투쟁을 포기하길 바라는 저들의 기대를 완전히 꺾어놓자.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