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영업자 56%, 작년 이어 올해도 어려울 것
        2011년 03월 22일 04:30 오후

    Print Friendly

    우리 나라 자영업자들으 작년에 이어 올해도 자영업 경기가 계속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점포거래 전문기업 점포라인이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1월부터 이달 21일까지 약 3달 간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체 응답자 686명 중 278명(41%)이 올해도 자영업 경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답변했다.

    특히 전체 답변자 중 절반이 넘는 376명(56%)가 작년 매출이 최악이거나 부진했음에도 올해 역시 비슷하거나 더 나빠질 것이라고 응답해 실제 자영업 경기는 여전히 바닥을 치고 있음을 보여줬다. 

    이에 반해 지난해 매출이 보통이거나 좋았고 올해 역시 나아질 것으로 예상한 자영업자는 198명으로 전체의 29%에 그쳤다. 또 지난해 매출과 상관없이 올해는 경기가 나아질 것이라 응답한 답변자는 310명(45%)으로 절반을 넘지 못했다.

    이번 조사결과는 자영업 경기가 올해 들어 회복될 것이라는 업계 전망과 상반되는 것이다. 업계는 올해 자영업 여건에 대해 이렇다 할 악재가 없고 지난 2년 간 움츠러들었던 내수소비가 활성화될 것이라는 전망 하에 자영업 경기도 동반 상승할 것으로 예상해왔다.

    자영업 경기를 반영하는 권리금 시세도 실제 올 1분기 들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000만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최근 꽃샘추위에도 불구, 점포시장에는 훈기가 감돌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던 상황이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