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통합당, 상반기 중 실질적 성과"
        2011년 02월 28일 04:12 오후

    Print Friendly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는 28일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통해 “올해 상반기 기필코 진보대통합당을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를 위한 “실질적 성과"를 낼 것이라고 거듭 강조하는 한편, “굳건하고 책임 있는 야권연대를 통해 정권교체에 대한 희망과 확신"을 심어주겠다며 진보통합과 ‘반MB연대’를 동시에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선통합 강조

    이 대표는 “갈라진 진보정치세력을 하나로 모으고, 이명박 정권에 맞서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모든 이들과 연대할 것”이라고 말하고 “통합과 연대로 힘을 키워,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다는 확신"을 국민들에게 주겠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상반기 내 진보대통합을 강조해 왔다. 진보대통합의 속도를 높이자는 것으로 이정희 대표는 지난 1월11일 열린 연두기자회견에서도 “올 상반기 내 범진보세력을 아우르는 통합진보정당을 만들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그러나 이정희 대표의 이 같은 거듭된 ‘언술’에도 불구하고, 이 대표의 발언 내용이 지켜질 것으로 보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민주노동당 내부에서도 통합 방식과 관련해 이견이 존재하는데다, 분당 당시의 문제의식을 놓고 서로 다른 처방을 내리고 있는 상황이라 ‘속도’를 높인다고 진보대통합이 가능해 보이지는 않는다.

    민주노동당 내에서 상반기 내 통합의 가닥을 잡아야 한다는 것은 대부분 일치된 의견이고, 진보신당도 26일 전국위원회를 통해 올 9월을 통합의 목표로 잡기는 했지만, 대부분 빠른 시일 내에 진보대통합 작업을 완료해야 한다는 측은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의 선통합을 강조하고 있다.

    “두 당이 선통합하고 이후 다른 진보정치세력이 힘을 합치면 속도를 더 높일 수 있다”는 게 이들의 생각이다. 민주노총이 최근 연석회의에서 재차 “양 당 중심”을 강조하며 “선통합 선언이라도 하자”고 주장하는 것도 이와 같은 방식이다. 정희성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한국사회포럼2011 토론회에서 “가장 빠른 방법은 분당 이전의 상태의 회복”이라고 분명히 말한 바 있다.

    "민노당 내 연석회의 부적절 의견 있어"

    민주노동당의 한 관계자는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 “당 내 일각에서 연석회의 틀이 부적절하다고 보는 측면이 있다”며 “이정희 대표도 우선 양 당이 중심이 되어 대통합 문제를 풀어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던 만큼 ‘상반기 내 통합’도 양 당 중심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실제 이정희 대표는 지난 1월20일 열린 ‘진보대통합과 새로운 진보정당 건설을 위한 제 진보진영 대표자 연석회의(이하 연석회의)’자리에서 “민주노동당은 진보신당과 진보대통합의 중심축으로서 노력할 것”이라며 “양 당이 중심축 역할을 확실히 해야 연석회의의 성과를 낼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민주노동당의 한 관계자는 선 통합 주장에 대해 “연석회의가 진행되는 과정인데 몇몇 공식적인 당 내 회의 자리에서 연석회의의 틀을 부정하는 듯한 얘기가 나왔다고 들었다”며 “이는 연석회의를 지연시키는 역효과만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보신당의 한 관계자도 “민주노동당 내에서도 ‘도로 민주노동당’은 안된다는데, 분당 이전 상태 회복은 ‘도로 민주노동당’아니냐”며 선통합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표명했다. 

    또한 이 대표는 이날 연설에서 “지난날을 기준으로 편을 가르기보다는, 공통의 가치를 중심으로 힘을 모아 어떤 세상을 함께 만들어나갈지를 고민해야 한다”며 진보대통합의 원칙을 제시했다. 그러나 이 역시 진보신당이 26일 전국위원회에서 북한과 패권주의 문제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내세운 것을 감안하면 쉽게 합의에 이를 가능성은 높지 않다. 

    민주노동당은 통추위 회의를 통해 “반북과 종북 이미지를 극복하고 6.15선언에 입각한 자주적 연북”을 통합 논의에서 북한에 대한 기준으로 정했으나, 진보신당 전국위원회는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의 포로가 된 남한과 낡은 국가사회주의의 틀에 갇힌 북한의 양체제를 지양한다”고 결정한 바 있다.

    북한 문제 그냥 넘어가면 나중에 더 큰 문제될 수도

    진보신당의 한 관계자는 “종북주의-패권주의 문제는 과거가 아니라 현재의 문제”라며 “과거에 대한 집착도 지양해야 하지만, 이를 쉽게 넘겨버려서도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대로라면 북한이 3대 세습체제를 공고히 하고 핵 실험이라도 하는 날에는 통합진보정당이 들어선다 해도 내부 후폭풍이 예전보다 더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연설에서 이 대표는 야권연대와 관련 “힘을 모아 이명박 정권을 심판하라는 국민의 목소리는 지난 6.2지방선거 결과로 이미 확인되었다”며 “연대를 통해 누가 더 이익을 얻고 누가 손해를 보는가 하는 얄팍한 셈법을 내려놓고, 민심을 받드는 정치를 해 나가야할 때”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한 최근 복지논쟁과 관련해 “복지는 노동과 평화와 함께 가야 한다”며 “양극화를 심화시키는 비정규직 최저임금 등 노동 문제 해결 없이, 복지는 자리 잡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소득이 최저생계비도 안 되는 절대 빈곤율이 늘어난 터에, 복지예산은 늘어도 부족할 뿐이고 남북 간 분단과 대결 때문에 군사비 지출이 계속된다면, 복지는 한계에 부딪힐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