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번주 중 재보궐 야권연대 논의"
        2011년 02월 21일 11:48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당이 21일 최고위원회에서 4.27재보궐선거 야권연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민주노동당과 국민참여당이 “지난 7.28재보궐선거에서의 약속을 지키라”며 민주당을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손학규 대표 등 민주당 최고위원들이 “이번 주부터 야권연대 협상을 시작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민주당, 적극적 태도 보여

    특히 김해을에 민주당 출마가 유력했던 김경수 봉하재단 사무총장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재보선 전략에 차질을 빚은 민주당은 야권연대에 적극 나섬으로서 그동안 야권연대에 소홀했다는 비판을 불식시키고 주고받기식 협상을 통해 야권연대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내에서는 ‘순천 양보론’이 있었으나 김경수 총장의 사퇴로 김해도 양보 유력 지역으로 떠올랐다.

    여기에 참여당이 19일 강원도당 당원대회에서 유시민 참여정책연구원장이 “강원도지사 보궐선거에 민주당이 좋은 후보를 내면 적극 돕겠다”는 뜻을 밝혔고, 이재정 대표도 “강원도지사 보궐선거에 민주당이 좋은 후보를 내면 전폭적으로 지지해 이광재 지사의 억울한 퇴진과 강원도민의 아픈 가슴을 달래는 데 부응하겠다”고 나선 것도 민주당의 태도 변화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손학규 민주당 대표는 21일 최고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이번 재보선은 승리해야 한다”며 “그러나 승리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것으로 국민은 이번 재보선을 통해 야권이 하나가 되고 야권이 손잡고 화합하는 것을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재보선의 결과만큼 중요한 것은 재보선을 치르는 민주당의 자세와 후보단일화의 과정일 것”이라며 “민주당은 오늘의 기득권에 집착하지 않고 내일의 희망을 보고 큰 걸음으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오늘부터 이러한 원칙을 갖고 야권단일화 협의에 나설 것”이라며 “이인영 최고위원을 협상 대표로 희망을 주는 야권 단일화를 이루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영 최고위원도 “야4당과 주요 시민사회세력이 함께 하는 협상 과정에서 전체 민주진보진영의 선거연합, 후보단일화의 구체적인 방안들이 만들어질 것”이라며 “빠르면 오늘 중 제안이 있을 것이고, 내일이라도 대표급 회동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4월 재보선 연대 반드시 성사

    그는 이어 “어떤 지역은 어느 당에 양보할지 특별히 정해진 바는 없으나 필요하다면 기득권을 내려놓을 것”이라며 “주도적이고 책임있게 나서서 4.27재보선을 연대연합이 반드시 성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타 야당과 시민사회단체도 대승적 차원에서 민주진보진영의 전체 승리를 위해 임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민주당 내에서 양보론에 비판적인 시선이 많아 실제로 주고받기식 야권연대라도 이루어질 수 있을지 여부는 미지수다. 또한 각지에 후보자들이 이미 출마한 상황에서 양보에 대한 그들의 동의를 구하기도 쉽지 않아 보인다. 이들은 “경쟁력 있는 후보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박주선 최고위원도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민주당이 야권 승리를 위해 통 크고 대승적 차원에서 양보하는 것은 맞지만, 원칙과 기준에 입각한 양보를 해야지, 떼쓴다고 달래기 위해서 양보한다면 그것이 국민의 뜻에 맞고 유권자의 권리에 충실한 야권연대의 방식인지 깊게 생각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지금 재보궐 선거 지역에서 야권연대가 논의되는 것은 첫째는 유권자가 동의하는 연대방식이 되어야 한다”며 “6.2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 기초의원뿐 아니라 국회의원 한 석도 없는 국민참여당과 민주당이 정말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야권연대 협상을 했고, 야권연대를 위한 원칙과 기준에 합의를 했으며 우리가 생각지도 않는 결과에 승복했다”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순천이든 김해든 분당이든 야권연대의 예외 지역이 될 수 없고 모두가 포함되는 연대협상이 이뤄져야 하는데, 원칙과 기준이 없으면 내년 총선이나 대선에서 야권연대를 실행하는 데 있어 뒤죽박죽이 될 수밖에 없고 이래서는 궁극적으로 연대나 연합이 실현될 수 없기 때문에 이번에 확실히 선례를 만들어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전 지역 경선’을 의미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