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 원전 수주의혹 '국정조사' 촉구
By mywank
    2011년 02월 07일 06:14 오후

Print Friendly

이명박 정부의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수주와 관련해 각종 의혹들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참여연대, 민주노총, 환경운동연합, 에너지정의행동 등 1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이 오는 8일 오전 11시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정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수주의혹 공개 및 국정조사를 촉구하기로 했다.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사전에 배포된 보도 자료를 통해 “수주 과정부터 많은 의혹이 있었던 UAE 핵발전소(원전) 문제점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다”며 “수주 금액을 둘러싼 초기 논란에서 UAE 파병문제, 최근 건설자금 대출과 역마진 의혹까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초창기 ‘장밋빛 희망’으로 소개되던 건설수주의 어두운 면들이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특히 최근 밝혀진 한국수출입은행의 자금 대출과 역마진 의혹은 건설수주로 인한 수익창출이 아니라, 오히려 혈세가 투입되는 등 손실이 일어날 수 있는 것이기에 우려스러운 일”이라며 “더욱 문제인 것은 UAE 핵발전소 수주와 관련한 각종 ‘이면계약들’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음에도 계약내용 전체가 공개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공기업과 정부는 물론 대통령까지 나서 건설공사 수주에 매진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내용에 대해 국민의 알권리는 충족되지 않고 있다”며 “이에 시민사회단체들은 2월 임시국회 개회를 앞두고 UAE 핵발전소 수주의혹 공개와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근 <MBC> ‘시사매거진 2580’ 보도를 통해, 그동안 원전 건설자금 일체를 아랍에미리트 정부가 부담하기로 했다고 밝혀온 이명박 정부가 아랍에미리트 원전 수주 대가로 한국수출입은행을 동원해 원전 수주 건설금액의 절반가량인 90~110억 달러를 대출기간 28년에 걸쳐 지원하는 계획을 세워뒀다는 사실이 밝혀지는 등 ‘이면계약’ 논란이 일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