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노 최고위, 맥빠진 의원직 사퇴 권유
        2011년 02월 07일 06:19 오후

    Print Friendly

    판교 주민센터 공공근로자에게 폭언을 한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은 이숙정 성남시 의원이 민주노동당에서 자진 탈당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7일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이 의원이 오늘 탈당했다”며 “이 의원 사태는 공직자로서 결코 있어서는 안되는 사안으로, 민주노동당 최고위원회는 본인의 대국민 사과 및 의원직 사퇴가 마땅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은 이번 사태 발생 이후 지속적으로 이숙정 의원에 대한 강한 징계 의지를 밝혀왔다.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도 설 연휴 첫날 즉각 “당사자는 물론, 당 전체가 이 사건에 대해 가장 무겁고 단호한 조치로 책임지겠다”며 공개사과를 하고 나섰고, 우위영 대변인도 2일 “책임있는 조치를 위해 경기도당 차원에서 당기위원회에 정식 제소했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 경기도당도 8일 당기위원회를 열어 이숙정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었다. 그렇지만 이 의원이 결국 자진 탈당 함으로서 결국 당 차원의 징계는 무산된 셈이다. 이 의원의 경우 지역구(분당구 타선거구)에서 당선되었기 때문에 당을 탈당해도 의원직 자체는 유지된다.

    민주노동당 최고위원은 7일 오전 최고위원회만 해도 이 의원에 대한 강한 징계를 내려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부 당원들이 이번 사안에 대해 “중징계를 내릴 건 아니”라는 의견이 제기되면서 경기도당 당기위의 징계 수위가 약화될 가능성을 우려해 이 의원에 대한 자진탈당을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번 사태에 대한 여론의 공분이 높은 상황에서 당 차원의 징계를 내리지 못함으로서 민주노동당이 입을 정치적 타격도 높을 것으로 보인다. 당의 한 관계자는 “그야말로 대형사고가 터진 셈인데 이 의원이 자진 탈당함으로써 기운이 빠진 것도 사실”이라고 밝혔다.

    우위영 민주노동당 대변인은 “최고위원회는 차후 이런 일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를 보다 엄격하게 정비하기로 했다”며 “먼저 공직후보자 추천과 선출, 인준 등 모든 단계에서 철저한 사전 검증을 위해 ‘공직후보 자격검증 심사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직자로서 엄격한 도덕적 윤리적 활동 진작 및 신속하고도 단호한 조치를 위해 ‘공직자 윤리제도’ 도입이 절실하다고 판단하고 이를 시급히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성남시의회 역시 7일 공지사항을 통해 “이번 일은 시의원의 본분을 망각한 행동으로 절대 용납 할 수 없는 사안”이라며 “의회는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빠른 시일 내에 윤리특별위원회를 개최해 절차에 따라 엄중한 책임을 묻을 것”이라고 밝혀 이 의원은 시의원 차원에서의 징계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