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중동 방송은 원천무효"
    2011년 01월 18일 05:24 오후

Print Friendly

참여연대 등 200여 개 시민단체는 18일 오전 11시 서울 정동 프란체스코 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선·중앙·동아일보에 대한 종합편성채널 선정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종편에 대한 추가특혜에도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으며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종편 무효 투쟁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조중동 종편’ 선정 취소·추가 특혜 반대하는 시민사회단체 일동은 이날 발표한 선언문에서 "이명박 정권은 ‘조중동 방송’을 밀어붙이는 과정에서 ‘조중동 방송’의 폐해가 어디까지 미칠 수 있는지 적나라하게 보여주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 때문에 "시민사회는 ‘조중동 방송’이 초래할 재앙적 결과가 언론계만의 문제가 아님을 분명히 확인하게 됐다"며 "이명박 정권이 ‘조중동 방송’ 선정을 철회하기는커녕 온갖 추가특혜로 밀어주려 한다면 시민사회도 모든 수단을 동원해 ‘조중동 방송’에 저항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조중동 방송 무효 투쟁을 벌여나가기 위해 "’조중동 방송’이 먹고 살 길을 만들어 주기 위한 각종 특혜와 정략적 수신료 인상을 막는 데 앞장 설 것이며, 국민들에게 ‘조중동 방송’의 실체와 그 부작용을 적극 알리는 한편, 편파·불공정·특혜 시비를 낳고 있는 종편 사업자 선정 과정에 대한 국정조사·청문회를 요구하는 운동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또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정당과 후보들에게 ‘조중동 방송 취소’를 공약으로 채택하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선언문에 서명한 시민단체는 언론·여성·노동·인권 등 시민사회 전 분야를 망라한 212개 단체에 이른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