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독자권익위 "'무상급식', '공짜급식' 아니다"
    2011년 01월 14일 11:49 오전

Print Friendly

조선일보 독자권익보호위원회(위원장 김용준·전 헌법재판소 소장)가 야당의 ‘복지 포퓰리즘’ 비판 보도와 관련해 ‘청와대·여당의 포퓰리즘에는 눈감고 있다’고 꼬집었다.

조선 독자권익위에서 활동하는 한 위원은 지난 10일 열린 2011년 1월 정례회의에서 조선이 1월 8일자 4∼5면에 걸쳐 보도한 ‘복지 포퓰리즘 논란’ 기사가 균형감각을 상실했다고 지적했다.

조선은 당시 <공짜 급식·공짜 의료·공짜 보육…야 ‘공짜 시리즈’로 대선까지 겨냥>, <"모두에게 혜택" "망국적 표장사"…서울, 6개월 전쟁끝 대법원으로> 기사 등에서 민주당이 2012년 총선 전략으로 무상급식에 이어 무상의료를 당론으로 채택했다며 ‘국민을 계층적으로 쪼개놓을 소지가 다분’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조선의 한 독자권익위원은 "야당의 복지 공약들이 표를 의식한 포퓰리즘 정책이라면 당연히 비판해야 한다"면서 "그러나 청와대와 여당의 친서민정책특위가 쏟아내는 각종 정책, 유력 대선주자가 내놓는 정책들도 사실은 포퓰리즘과 무관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정부·여당은 눈감아주고 야당의 복지 주장에 대해서만 ‘공짜’라는 용어까지 써가며 비판하면 균형감각을 의심받는다"는 게 이 위원의 일갈이다.

   
  ▲1월14일자 조선일보 29면

이 위원은 조선이 관련 기사의 제목으로 무상급식을 ‘공짜급식’으로, 무상의료를 ‘공짜의료’, 무상보육을 ‘공짜보육’으로 치환한 것도 "과하다"고 했다. "각종 사회보험과 부족한 부분을 세금으로 충당한다는 것이지 완전히 공짜로 하겠다는 것과는 다르다"는 것이다.

또 다른 위원도 "우리 사회가 복지 포퓰리즘에 빠지지 않게 하려면 보다 신중하게 보도해야 한다"며 "한쪽 편에 기우는 듯한 인상을 주면 오히려 설득력이 떨어질 수 있다"고 동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 위원장과 비롯, 김창완(가수), 윤장혁(화일전자 대표이사), 전용희(세종 변호사), 이대영(경실련 전 사무총장), 윤영민(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 전원열(김&장 변호사), 김태수(동양 변호사), 김소미(서울 용화여고 교사) 위원 등이 참석했으며 조선은 14일 29면에 관련 내용을 보도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