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 vs 현대차 그룹, 건술 인수전 점입가경
        2010년 12월 02일 04:53 오후

    Print Friendly

    현대건설 인수를 둘러싼 현대그룹과 현대차그룹의 싸움이 계속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자신들의 주거래은행인 외환은행에 1조원 수준의 예금을 인출하면서 현대건설 매각주관사 은행을 압박하고 나섰으며, 이에 맞서 현대그룹은 법원에 ‘가처분’ 신청으로 응수했다.  

    현대그룹은 2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대차그룹을 상대로 △이의제기 금지 △허위사실 유포 등 명예 및 신용 훼손행위 금지 △주식매매계약 체결 방해행위 금지 등 가처분 신청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현대그룹은 “현대차그룹이 매각주관사인 외환은행의 예금을 일방적으로 인출하고, 일부 언론이 보도한대로 현대차그룹이 현대그룹의 재무적 투자자인 동양종합금융증권에 거래 단절을 위협하는 등의 방법으로 압력을 가한 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입찰 방해행위에 해당된다”며 “현대차그룹은 이러한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현대그룹은 또 “적법하게 체결한 MOU의 효력을 부인하는 현대차그룹의 예비협상 대상자 자격은 박탈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