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호 교과부 장관 퇴진운동 돌입”
By mywank
    2010년 11월 01일 03:4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가입 혐의 교사들에 대한 교육과학기술부(교과부)의 징계 지시와 일부 시도교육청의 징계위원회 소집 사태에 반발하며,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이주호 교과부 장관 퇴진 40만 교사 서명운동’을 벌이고, 다음달 7일 오후 1시 교과부 앞에서 ‘이주호 장관 퇴진 및 부당징계 전면 무효화 요구 전국 교사 결의대회’를 개최하는 등 교과부 장관 투쟁운동에 돌입하기로 했다.

전교조는 시도 교육감이 징계위원회 결정을 집행할 경우, 징계 교사의 △출근 투쟁 △점심 단식 수업 △학교 앞 집회 등을 통해 부당성을 알리기로 했다. 또 징계 교사에 대한 교원소청심사위원회를 청구하고, 시도 교육청을 상대로 행정 소송에 나서기로 했다. 정진후 전교조 위원장은 1일 오후 2시 전교조 본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정진후 전교조 위원장이 1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당 가입 교사 징계사태에 대한 입장과 향후 계획 등을 밝히고 있다 (사진=손기영 기자) 

정진후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명박 정부의 교육정책을 만들어 온 이주호 교과부 장관은 이번 교사대학살 강행을 지시해 교육계의 혼란과 갈등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교과부 장관 퇴진운동은 이명박 정부 교육 실패의 책임을 묻은 국민운동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또 “전교조는 40만 교사를 대상으로 ‘이명박 교육정책 실패, 교사대학살 주범’ 이주호 교과부 장관 퇴진 40만 교사 서명운동’을 진행할 것이다. 다음 주에 개최되는 전교조 중앙집행위원회 의결을 거쳐 구체적인 계획을 확정해 실시할 것”이라며 “7일 오후 1시 교과부 앞에서 이주호 장관 퇴진과 부당징계 무효화를 요구하는 전국 교사 결의대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진후 위원장은 “전교조는 이번 교사대학살이 불법, 부당한 징계임을 확인하며, 징계 무효를 선언한다”라며 “이번 징계는 이미 법원의 판결 결과에 따라 처리하기로 돼 있었음에도, 교과부가 시도 부교육감을 통해 징계강행을 지시해 벌어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이는 교육자치의 침해는 물론, G20 정상회의를 앞둔 진보진영에 대한 길들이기라는 정치적 의도를 갖고 진행되고 있음을 분명히 하고 있다”며 “부당하게 탄압 받는 전교조 소속 교사들의 정당한 권리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