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각 응원 42.4% > 존 박 26.8%
    2010년 10월 20일 06:51 오전

Print Friendly

케이블 채널 Mnet의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2’의 최종 승부가 존 박과 허각으로 압축된 가운데, 일반 국민들은 허각을 더 많이 응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허각과 존박의 선호도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프로그램시청 경험이 있는 사람들 중 허각을 더 선호한다는 응답자가 42.4%, 존 박을 더 선호한다는 응답자가 26.8%로 나타났다.

   
  ▲표=리얼미터

슈퍼스타 K2를 본 적이 있는지에 대한 시청 여부 문항에서는 ‘본 적이 있다’라고 응답한 사람이 43.4%, ‘본 적은 없지만 뉴스를 통해 알고 있다’라고 응답한 사람은 33.9%, ‘전혀 알지 못한다’는 응답은 22.7%로 나타났다. ‘본 적은 없지만 신문이나 인터넷 뉴스를 통해 알고 있다’고 응답한 사람들 중에서는 허각이 8.8%, 존박이 5.8%로 허각이 소폭 앞섰지만, 대부분(85.4%)은 잘 알지 못해 판단을 유보한다고 밝혔다. 

연령대별로는 허각이 20대, 40대에서 특히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20대 허각 51.2% vs 존 박 28.6%, 40대 허각 39.0% vs 존 박 21.1%), 나머지 연령층에서도 모두 허각이 존 박보다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 성별로는 존박의 경우 남성(30.7%)과 여성(23.6%)에서 큰 차이가 없었지만, 허각은 예상 외로 남성(29.6%)보다 여성(52.6%)에게 큰 지지를 받으면서 전체 선호도를 높힌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10월 18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전화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7%였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