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강원 "비례당선자 출당 조치하라"
    2012년 05월 14일 08:14 오후

Print Friendly

통합진보당 강원도당은 14일 배연길, 최두한, 최승기 공동위원장 명의로 발표한 긴급성명서을 통해 “혁신 비대위와 진상조사특위에 전폭적인 지지와 지원을 보낼 것을 결의”하고 “중앙위원회에 대한 폭력만행을 자행한 자들을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혁신 비상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당을 혁명적으로 쇄신하고, 대중적 진보정당으로 재건하는 것만이 국민 여러분에게 용서를 구하는 가장 빠른 길”이라며 “내부의 낡은 관행, 종파적 폐해를 이번 기회에 청산하고 당내 민주주의 기초를 새롭게 다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폭력 책임자들 영구제명, 출당, 사법처리

이들은 “당내 최고 의결기구인 중앙위원회를 조직적으로 파괴한 자들을 정확히 확인하여 영구제명, 출당, 사법처리를 해야 한다.”며 특히 “공동대표의 권한을 침탈하고 당 권력을 찬탈하려 했던 장원섭 전 사무총장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다. 이들은 또 “사무총국 전 성원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와 함께 “지역구 당선자의 신분으로 당내 부정선거에 대한 의혹을 밝히는 데 앞장서야 할 책임을 외면하고, 기회주의적 망언과 당권파를 옹호하며 당을 분열시킨 이상규, 오병윤, 김미희, 김선동 당선자에 대해서, 당권 정지에 준하는 중징계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공동위원장단은 또 “비례대표 당선자 및 후보들은 1차 중앙위원회 결정사항이며, 통합진보당의 든든한 지지단체인 민주노총의 권고안을 받아들여 당장 사퇴”하라며 “당선자의 사퇴 거부는 통합진보당의 근간을 흔드는 해당행위이다. 이에 출당조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 같은 자신들의 요구 사항 관철을 위해 전국 당원들에게 연서명 운동을 돌입할 것을 제안했다.

서울시당도 이날 “중앙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하며 혁신비상대책위원회의 성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강기갑 비대위원장을 중심으로 당의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뼈를 깎는 각오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강기갑 위원장의 혁신 비대위가 성공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여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경기도당 등 “전자투표 원천 무효”

하지만 안동섭 경기도당 공동위원장, 신장호 충북도당 공동위원장, 윤병태 경북도당 공동위원장, 윤민호 광주시당 공동위원장은 이날 공동 명의의 보도자료를 통해 “중앙위원회 전자투표는 원천무효”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들은 “중앙위원회 의장단(의장 심상정)은 본인 검증을 할 수 있는 그 어떤 요건도 갖추지 못한 채, 위법시비 논란이 불거진 성원 문제마저 무시하고, ‘무기한 정회’라는 회의 규정까지 위반하면서, 당원의 운명과 당의 진로 문제에 대하여 전자투표 방식으로 의결을 감행하였다.”며 전자투표는 무효라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