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공 "10~11월 대정부 총력투쟁"
    By 나난
        2010년 09월 16일 01:38 오후

    Print Friendly

    가칭 공공운수노조 준비위와 공공연구노조 등이 10월 초 국회 국정감사와 11월 G20 정상회의에 맞춰 총력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또 16일 현재 각각 16일, 9일간 단식농성을 진행해 온 이상무 공공노조 위원장과 이운복 공공연구노조 위원장은 단식을 끝내고, 현장 조직화에 들어갔다.

    준비위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공기업 선진화에 의해 벼랑 끝으로 내몰린 공공부문 노사관계를 회복하고, 민영화 정책으로 인한 사회공공성 파괴를 막기 위해 대국민 선전전 등을 통한 하반기 대정부 투쟁을 조직하겠다고 밝혔다. 

       
      ▲ 공공부문 노동자들이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정부 투쟁을 선포했다.(사진= 이은영 기자)

    준비위는 구체적으로 이날 저녁 전국동시다발 촛불집회를 열고, 오는 10월 16일 공공운수노동자가 총집결하는 투쟁문화제 개최와 대국민 선전전을 바탕으로 11월 2일경 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으로 정부의 공공성 파괴와 노조탄압에 맞선다는 입장이다.

    이상무 위원장은 “이명박 정권의 공기업 선진화 정책의 포장 속에는 노조에 대한 공안탄압과 공공성을 헤치는 민영화 등 해악적 성격이 들어있다”며 “선진화는 결국 공공성을 심각히 저해시키고, 공공부문 노동자를 무력화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도시철도, 국민연금공단, 발전산업 등등에서 행해지고 있는 단협해지 상황을 전하며 “불법적 징계와 해고 남발 등은 국가가 공익성을 포기하고 사익을 위해 일하고 있다는 증거”라며 “이제 우리는 자신의 몸을 던지는 투쟁을 넘어 정부를 대상으로 총력투쟁으로 전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15일 단협이 실효된 국민연금공단 노조(사회연대연금지부) 이상길 수석부지부장은 “오늘 아침 공단으로부터 단협 무효화 통지와 10명의 전임자에 대해 현장 복귀 명령이 내려졌다”며 “10월 총파업은 물론 국정감사와 G20 정상회의를 기점으로 거리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환 준비위 상임의장은 “정부는 친서민 정책을 외치지만 여전히 선진화, 친재벌, 반노동, 반서민 기조를 철회하지 않고 있다”며 “준비위는 다각도로 행해지고 있는 공공부문에 대한 선진화 및 노동유연화 정책에 대정부 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