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렵지만 10만 집회 성사시켜야"
    By mywank
        2010년 09월 06일 05:08 오후

    Print Friendly

    지난달 30일부터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옆 도로원표 공원에서는, 1주일째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24시간 노숙농성이 벌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달 25일 시작했던 광화문 KT 앞 농성(장소 불허 문제로 옮김)까지 포함하면 13일째 거리에서 고된 투쟁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6일 오후 찾아간 농성장에는 큰 싸움을 앞둔 긴장감이 흐르고 있었다. 4대강 사업이 빠른 진척률을 보이는 가운데, 4대강 이슈를 집어 삼키고 집회·시위의 자유를 제약할 것으로 우려되는 G20 정상회담이라는 ‘악재’가 다가오기 때문이었다. 또 이명박 정부는 최근 ‘4대강 전도사’ 이재오 의원을 특임장관을 임명하는 등 4대강 사업 강행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는 점도 고민 거리였다.

    농성에 동참하는 이들은 오는 11일 10만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를 성사시켜 4대강 사업 반대 여론을 최고조로 끌어올리기 위해, 경찰의 방해로 천막을 치지 못해도 차양막 하나로 무더위를 이겨내고 있었고, 태풍으로 농성장이 일부 파손됨에도 시민들에게 4대강 사업의 문제를 알리고 있었다.  

       
      ▲광화문 도로원표 공원에서는 지난달 30일부터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노숙농성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손기영 기자) 

    “시간이 얼마 없는 것 같다”. 농성장 책임자인 박용신 환경정의 사무처장의 표정에는 초조함이 엿보였다. 그는 “올해 국회에서 4대강 예산이 통과되고, 공사 진척률이 어느 정도 수준에 이르면 4대강 사업을 막을 방법이 없어지게 된다”라며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 볼 때, 아무래도 이번 달(9월)밖에 시간이 없을 것 같다”고 답답한 심경을 털어놨다.

    박 사무처장은 “현재 상황으로 이명박 정권 스스로 4대강 사업을 중단할 가능성이 거의 없기 때문에, 시민들의 반대 여론을 최대한 조직하는 방법밖에 없는 것 같다"며 “우선 11일 대규모 집회를 통해 10만 촛불을 모으고 이후 50만, 100만 촛불을 모은다면, 지난 2008년 광우병 쇠고기 사태처럼 정권에게 강력한 위기감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농성에 동참한 최승국 녹색연합 사무처장도 “10월부터는 사실상 G20 정상회담 준비기간이 시작되기 때문에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기 어렵게 되고, 4대강 사업 등 다른 이슈들도 묻힐 가능성이 높다”며 “11일 대규모 집회를 통해, PD수첩 불방 사태 이후 확산된 4대강 사업 반대 여론을 최고조로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참여연대 활동가들이 농성장 옆에서 시민들에게 4대강 사업 반대 메시지를 받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손기영 기자) 

    현재 협의회 측은 오는 11일 오후 5시부터 열리는 4대강 사업 반대 집회를 위해 서울 광화문 세종로에서 종각까지 곳곳에 집회신고를 냈지만, 경찰은 이를 모두 불허해 행사 개최가 불투명한 상태이다. 하지만 주최 측은 집회를 강행한다는 방침이어서 양측의 충돌이 예고되고 있다. 협의회는 7일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회 개최 보장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날 농성은 민주노총 사무금융노조연맹, 환경정의, 환경운동연합 활동가 10여 명이 동참했으며, 참여연대 활동가들은 시민들에게 4대강 사업에 반대하는 메시지를 받는 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박조수 사무금융노조연맹 수석부위원장은 “지금 민주진보진영이 정신 차리지 않으면, 정권은 빠른 시간에 4대강 사업을 돌이킬 수 없는 상태로 만들어 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농성은 ‘4대강 사업 총력저지를 위한 협의회’(협의회) 소속 야5당, 시민사회단체들이 지난달 25일부터 9월 말까지 벌이는 ‘4대강 공사 중단을 위한 국민행동’의 일환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오는 11일 4대강 사업 반대 집회 동참을 시민들에게 호소하고자 10일까지 진행된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