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태호 인준 반대 54.4% > 찬성 21.1%
        2010년 08월 27일 07:17 오전

    Print Friendly

    총리 및 장관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모두 종료된 가운데, 일반 국민들은 김태호 총리 내정자에 대한 국회 인준에 반대하는 의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김태호 총리 내정자에 대한 국회 인준 찬반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회 인준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54.4%, ‘찬성한다’는 의견이 21.1%로, 반대 의견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여러 의혹들이 해소되지 못하면서, 총리 인준에 부정적인 의견이 과반을 넘은 것으로 보인다.

       
      ▲ 표 = 리얼미터. 

    지지 정당별로는 한나라당 지지층을 제외하고는 모두 반대 의견이 높게 나타났는데, 민주당 지지층의 77.4%가 인준 반대 의견을 나타내 매우 높았고, 민노당 지지층도 71.9%가 반대해 높은 편이었다. 한나라당은 42.8%가 찬성, 30.3%가 반대 의견을 나타내 유일하게 찬성 의견이 높았다. 연령별로는 40대의 67.5%가 반대해 가장 높았고, 30대 58.6%, 20대 50.5%로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의 60.5%가 반대해, 여성(48.8%)보다 반대 의견이 높았고, 지역별로는 전북이 77.6%로 반대 의견이 가장 높았고, 전남/광주 63.7%, 서울이 61.7%로 뒤를 이었다. 김 내정자의 지지기반인 부산/경남 지역도 48.0%가 반대해, 찬성 의견(30.7%) 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 조사는 8월 26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가구전화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p였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