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5당 "부적격 후보자 사퇴하라"
        2010년 08월 26일 05:10 오후

    Print Friendly

    인사청문회를 마무리지은 야권이 국무총리와 각 내각구성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처리하기 전 모여 이번 내각을 대해 강하게 비판하고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국민참여당 등 5당은 26일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부도덕·부적격 공직후보자 사퇴촉구 야5당·시민사회 공동 결의대회’를 열고 이와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대다수 국민들이 8.8개각에 실망과 함께 분노의 뜻을 표하고 있으며, 불법·부도덕한 행위를 전혀 걸러내지 못하는 검증시스템과 문제점을 인지하고도 후보자 지명을 강행한 이명박 대통령과 청와대, 이를 비호한 한나라당에도 엄중한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청문회 뒤 국민적 지탄 대상이 되고 있는 8.8내각 구성원들에 대한 공동행동에 나선 셈이다.

       
      ▲야5당과 시민사회단체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정택용 기자 / 진보정치) 

    박지원 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는 “이번 청문회를 한마디로 ‘거짓말 경연대회’로 정의하면서 만약 국민의 뜻을 무시하고 김태호 총리후보자 등을 임명했을 때 더 큰 국민적 저항이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대통령이 스스로 철회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부탁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야당들이 일치단결해 부적격 의견을 내고 있지만 야당이 반대하더라도 일정한 기일이 지나 대통령이 임명하면 끝나는 것”이라며 “그 권한을 생각하며 야당과 국민의 뜻을 무시했다가는 어떻게 될 것인가 하는 것은 이명박 대통령이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는 8개의 실정법을 위반했고 야당이 이를 고발하겠다”며 “어떤 경우에도 총리는 마음대로 해서는 안되고 장관들도, 청장들도 국민의 뜻을 존중해 줄 의무가 대통령에게는 있다”고 말했다. 또한 “김태호 총리 후보자와 장관, 청장 후보자들이 스스로 사퇴하든지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회찬 "인사 대상 아니라 수사 대상"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 “2008년 강부자 고소영 내각으로 출범한 이명박 정부는 쇠고기 수입문제를 자초하고 대운하를 포기하겠다고 국민 앞에 머리를 조아리더니, 2년반 임기가 절반되더니 다시 이를 되풀이하려 한다”며 “특히 이번 개각은 정말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청문회 과정에서 위장전입, 논문 이중게재, 탈세, 입에 담을 수도 없는 망언으로 국민들과 소통할 수 없는 사람들임이 드러났다”며 “남아있는 내각 역시 이명박 정부의 최대인 실책 대운하-4대강 사업을 강행한 국토해양부 장관, 환경부장관 그대로 기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이 스스로 총리와 장관내정자들 임명을 철회하고, 남아있는 내각을 바꾸고 지금이라도 국민과 소통에 나서야 한다”며 “4대강 사업, 국회에서 여야가 검증할 수 있는 검증기구를 만들고 남북관계 개선책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 않는다면 총리 내정자 국회에서 야당은 단호히 막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는 “이번 인사청문회를 통해서 확인된 가장 큰 사실은 어떤 경우에도 공직후보를 맡아서는 안 되는 대표적인 인물들로 공직후보자들이 내정되었다는 사실”이라며 “국민들은 크게 분노하고 있다. 윗물은 누래도 아랫물은 맑으라는 말이냐, 유권무죄 무권유죄 이런 얘기들이 들린다”고 말했다.

    이어 “공직후보자 내정만으로도 국민들의 마음에 큰 상처를 주고 국민들의 자존심을 망가뜨린 이명박 대통령이 국민들 앞에 사과해야한다”며 “부적격자들에 대한 내정을 즉각 취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노 대표는 “특히 김태호 국무총리 내정자는 이번 청문회 과정에서 보니까 이 사람은 인사의 대상이 아니라 수사의 대상”이라며 “야당들이 똘똘 뭉쳐서 임명동의안을 부결시켜야하고 특히 2006년 8월과 2007년 4월 베트남과 뉴욕에서 벌어졌었던 일들은 검찰의 그 애매한 내사로 끝날 문제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