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대기업 충원 17,600여 명
    2010년 08월 24일 11:01 오전

Print Friendly

올 하반기 주요 대기업 절반 이상이 대졸 신입 인력을 충원할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기업의 채용규모는 1만7천6백 여명으로 지난 해보다 6.9% 증가할 전망이다.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가 8월 9일부터 18일까지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10년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에 대해 전화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기업(357개 사) 중 57.1%(204개 사)가 ‘채용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아직 채용계획을 세우지 못한 기업은 20.2%(72개 사), 올 하반기 대졸 신입 채용이 없다는 기업은 22.7%(81개 사)를 차지했다. 올 하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한 기업(204개 사)이 밝힌 채용규모는 총 1만7천62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채용인원(1만6천485명)보다 6.9% 증가한 수치이다.

채용규모에 대해서는 64.2%(183개 사)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답했다. 그 뒤를 이어‘증가할 것’이라는 기업은 18.6%(53개 사)를 차지했으며 ‘감소할 것’과 ‘미정’이라는 응답은 각각 10.2%(29개 사), 7.0%(20개 사)에 불과했다.

채용규모를 업종별로 살펴보면 ‘전기전자·정보통신’이 7천603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금융(2천531명), 조선·중공업(1천763명), 식품·외식(1천210명), 자동차(1천17명), 건설(985명), 제조 및 기타(854명), 유통·무역(703명), 석유화학·가스(509명), 기계·철강(345명), 운송(107명) 순이었다.

채용시기를 월별로 살펴보면 9월이 41.2%(84개 사)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10월 14.2%(29개 사), 8월 6.9%(14개 사), 11월 3.9%(8개 사), 12월 2.0%(4개 사) 순이었다. ‘채용시기 미정’이라는 응답은 29.3%(60개 사), ‘수시 채용’을 하겠다는 기업은 2.5%(5개 사)를 기록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