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직장인 79% "집값 떨어져서 좋다"
        2010년 08월 02일 10:52 오전

    Print Friendly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최근 수도권의 집값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자사 회원인 직장인 917명을 대상으로 ‘집값 하락세에 대한 생각’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79.1%가 ‘긍정적’이라고 응답했다. 특히, 부동산이 없는 직장인의 경우 무려 86.8%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집 없는 사람 87%, 긍정적

    주거형태별로 살펴보면 ‘월세’는 90.4%가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뒤이어 ‘전세’(86.4%), ‘부모님 집 거주’(80.4%), ‘본인 명의 집 거주’(55.4%) 순이었다.

    집값 하락세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절반이 넘는 54.8%가 ‘그 동안의 거품이 제거되는 것 같아서’를 선택했다. 다음으로 ‘내 집 마련 가능성이 높아져서’(29.2%), ‘부동산 양극화가 개선될 것 같아서’(7.2%), 부동산 투기 등 문제가 해결될 것 같아서’(5.4%)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겨우 집을 마련한 서민들의 자산이 줄어서’(28.7%)를 첫 번째로 꼽았고, ‘대출받아 집을 마련한 사람에게 손해라서’(27.6%)가 바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서민경제에 영향을 미쳐서’(20.3%), ‘어차피 가진 사람들에게는 영향이 적어서’(9.9%) 등이 있었다.

    실제로 집값 하락으로 경제적 손실을 본 직장인은 15.8%였고, 손실액은 평균 5,462만원이었다. 손실 정도를 자세히 살펴보면, ‘1,000~3,000만원 미만’(37.2%), ‘3,000~5,000만원 미만’(23.5%) ‘1,000만원 미만’(11.7%), ‘1~2억원 미만’(9%), ‘5,000~7,000만원 미만’(8.3%) 등의 순이었다.

    집값 하락 등 주택시장 장기침체가 직장인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까? 영향을 받는다는 응답자는 68.7%였으며, 이들이 받는 영향으로는 ‘재테크 등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27.9%)가 1위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내 집 마련 외 다른 목표에 집중한다’(14.4%), ‘주택관련 법안에 관심을 갖게 된다’(10.1%), ‘기타’(6.5%), ‘내집 마련을 포기하게 된다’(4.3%), ‘우울증, 슬럼프 등을 겪는다’(2.2%) 등이 있었다.

    "경제적 손실" 15.8%

    직장인들이 집값 하락 뉴스를 접했을 때 가장 걱정하는 부분은 ‘전세값 상승’(19%)이었다. 이어서 ‘소유 부동산 경제적 가치 하락’(17.1%), ‘서민경제 악화 우려’(13.4%), ‘경기불황 장기화 초래 우려’(12.5%), ‘대출 금리 인상’(10.6%) 등이 있었다. ‘걱정되는 부분 없었다’는 의견은 14.1%였다.

    한편, 집값 하락 등 주택시장의 장기침체 원인에 대해서는 ‘그 동안 거품이 많았기 때문에’(38%)가 1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부동산 정책이 적절하지 못해서’(18.7%), ‘지나친 공급경쟁으로’(12.1%), ‘주택 수급 불균형 때문에’(10.7%), ‘주택가격이 물가상승률보다 높아서’(6.4%), ‘세계적인 경기 불황 때문에’(4.7%), ‘제자리를 찾지 못한 체감경기 때문에’(3.7%), ‘가계 부채가 증가해서’(3.2%) 등의 의견도 있었다.

    이번 설문은 지난 달 13일부터 20일까지 온라인 설문 방식을 통해 진행됐다. (서울=뉴스와이어)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