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지대 교수·학생, 교과부 앞 집단삭발
    By mywank
        2010년 07월 26일 02:55 오후

    Print Friendly

    오는 30일 교육과학기술부 산하 사학분쟁조정위원회(사분위)의 상지대 ‘정이사진 구성’에 관한 최종 처분을 앞두고 옛 비리재단의 복귀를 저지하고자 ‘상지대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소속 교수와 학생 50여 명이 26일 오전 11시 교과부가 있는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후문에서 집단삭발식을 단행했다.

    지난 22일부터 박정원 상지대 부총장이 청와대 앞에서 단식농성에 들어간데 이어, 삭발을 한 박병섭 비대위원장(상지대 법학과 교수)과 이병석 상지대 총학생회장도 이날부터 교과부 앞에서 철야단식농성에 나서는 등 ‘마지막 저항운동’에 돌입했다. 이날 집단삭발식에 참여한 교수와 학생들은 안병만 교과부 장관과의 면담을 시도했으나 경찰의 제지로 끝내 무산되었다.

    상지대 구성원들의 ‘마지막 저항’

    사분위는 지난 4월 29일 전체회의를 열어 상지대 정이사진 9명 가운데 5명을 옛 재단의 김문기 전 이사장 측이 추천한 인사로 구성하기로 결정해 논란이 되고 있다.

       
      ▲ 26일 교과부 앞에서 집단삭발을 하고 있는 상지대 교수와 학생들 (사진=손기영 기자)

    상지대는 지난 1993년 김문기 전 이사장이 입시 부정 혐의로 구속되면서 임시이사 체제로 전환된 뒤, 지난 2003년부터는 정이사 체제로 운영되었다. 하지만 지난 2007년 대법원에서 ‘임시이사가 정이사를 선임할 권한이 없다’라는 판결이 나온 이후, 학내 갈등이 끊이지 않았다.

    비대위는 이날 △사분위의 최종 처분 강행기도 중단 △사분위에 대한 교과부의 재심 청구 △이명박 대통령의 ‘사학비리자 복귀반대’ 방침 천명 등을 요구했다.

    비대위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사분위는 역사적으로 크나큰 죄악이 될 최종 처분을 강행하지 말 것이며, 만일 이를 강행한다면 끝까지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교과부가 계속 사분위에 굴종한다면, 재심청구의 책임을 방기해 직무를 유기한 장관과 관련된 책임자들에게 그 책임을 물을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 결자해지 자세로 나서야"

    이들은 또 “대통령은 결자해지의 자세로 직접 나서서 상지대 사태를 해결할 것을 요구한다. 국정의 최고책임자로서 스스로 천명한 사학비리·교육비리 척결의 국정과제를 책임 있게 수행해야 한다”라며 “사학비리를 옹호하는 일부 사분위원들과 직무유기의 교과부 장관에 대한 임명권자로서, 결자해지의 자세로 사태를 바로잡아야 한다”라고 밝혔다.

    삭발식 이후 박병섭 비대위원장은 “우리는 지금 피 끊는 심정으로 삭발을 단행했다. 어린 여학생들도 삭발을 했는데, 두 눈을 뜨고 볼 수 없다”라고 말했으며, 이병석 총학생회장은 “이명박 대통령은 교육비리 척결을 약속했다. 이런 약속이 거짓이 아님을 증명하려면, 지금 당장 상지대 사태에 대한 해결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라고 밝혔다.

    연대 발언에 나선 우희종 서울대 교수는 “현 정권이 민간인 사찰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데, 상지대 사태를 방조하는 교과부 장관와 사분위원들은 왜 사찰하지 않느냐”라며 “이는 상지대 사태가 현 정권과 결탁되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