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미화 블랙리스트’ 사태, 정치쟁점화
    By mywank
        2010년 07월 07일 04:45 오후

    Print Friendly

    개그맨 김미화 씨가 지난 6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밝힌 KBS ‘연예인 블랙리스트’ 논란이 정치쟁점화 되고 있다. 여당은 재보선을 앞두고 논란이 확산되는 것을 경계하며 ‘엄정 대응’을 강조한 반면, 야당은 KBS 측의 명예훼손 고소 등 ‘과잉 대응’ 문제를 지적하고 나섰다.

    고흥길 한나라당 정책위의장은 김 씨의 트위터 글을 ‘천안함 유언비어’에 비유하며 공세를 폈쳤다. 그는 7일 오전 ‘비상대책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서 “천안함 사건 때도 인터넷을 통해 어린 학생이 재미삼아 퍼뜨린 유언비어가 선전선동을 해 혼란에 빠뜨린 일이 있다”라고 말했다.

    고 정책위의장은 또 “초등학생도 아니고 시사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공인으로서 자신의 말 한 마디, 글 한  줄의 영향력이 큰 만큼 이런 언행에 대해 분명히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KBS는 자체조사를 통해 엄격하게 처리하기 바란다"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고흥길 ‘천안함 유언비어’ 비유하기도

    한나라당 조해진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을 통해 “김미화씨가 재·보궐 선거를 코앞에 두고 정치적으로도 파장을 일으킬 것이 뻔한 발언을 한 것은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차라리 정치의 일선에 뛰어들면 다른 문제지만, 정치와 대중문화의 경계선에서 서성거리는 듯한 모습은 보기에 안 좋고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안쓰러운 마음을 갖게 한다”라고 비판했다.

    반면 민주당은 사실상 KBS에 ‘무형의 블랙리스트’가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KBS는 가수 윤도현, 시사평론가 정관용, 방송인 김제동, 시사평론가 유창선 등 정권에 비판적인 인사들을 출연정지하거나 교체했다”라며 “정권에 비판적인 인사들에 대한 출연정지나 교체한 것이야말로 ‘무형의 블랙리스트’라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또 “KBS가 사실관계를 밝히면 될 일을 가지고, 고소로 대응하는 것은 과잉 대응으로 볼 수밖에 없다”라며 “국민의 방송을 자처하는 KBS가 국민여론을 호도하는 ‘정권의 방송’으로 비쳐지고 있다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라고 비판했다.

    민주 "과잉대응으로 볼 수밖에 없어"

    민주당은 고 정책위의장 발언에 대해서도 “고흥길 의원은 안상수 의원과 명진 스님이 만나는 자리에 함께 하고도 오고 간 대화 내용을 모른다’며 사실 관계를 왜곡했다”라며 “고흥길 의원이야말로 공인으로서 적절했는지 되돌아보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민주노동당 문예예술위원회는 논평을 내고 “문제는 블랙리스트의 존재여부가 아니라 방송을 길들이겠다는 이명박정부와 이인규사장의 불순한 의도”라며 “정부와 김인규 사장은 더 이상 김미화라는 한 개인에 대한 협박과 마녀사냥을 중단하고 방송을 국민에게 돌려줘야 한다”라고 밝혔다.

    심재옥 진보신당 대변인은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김미화 씨의 글이 올라가자 신속하게 형사고소를 하는 등 KBS의 강경대응이 오히려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입증하는 것 같다”라며 “그동안 KBS에 특정 연예인의 출연이 거부된 게 사실이었는데, KBS는 이런 점부터 반성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