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속노조, 6월 전면전 선포
    By 나난
        2010년 06월 07일 07:12 오전

    Print Friendly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노조 전임자 유급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 한도 적용이 채 한 달이 남지 가운데 금속노조(위원장 박유기)가 노조활동 보장 및 2010년 임단협 요구안 쟁취를 위한 파업에 들어간다.

    전임자 임금지급 놓고 노사정 정면 충돌

    금속노조는 6월을 총파업 및 총력투쟁의 달로 선포하고, 7일부터 3주간을 1~3차 총파업 총력투쟁 주간으로 정해 실질적인 행동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최근 정부가 타임오프 한도 적용을 앞두고 매뉴얼까지 작성해 사업장 감독의 의지를 보인 가운데 노조 역시 노조활동 보장을 위한 전면전을 선택한 것이다.

    노조는 오는 9일과 11일 각각 4시간 경고파업을 시작으로 사용자 측이 오는 14일까지 노조 요구안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파업의 수위를 점차 높인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7일부터는 지난 4일까지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한 161곳, 조합원 4만2천 명이 참여하는 잔업과 특근 거부 투쟁도 벌일 예정이다.

       
      ▲5월 12일 ‘노동기본권 사수 금속노동자 파업투쟁 승리 결의대회’를 마친 3천명의 금속노동자들이 행진하고 있다. (사진=신동준 금속노조 편집국장)

    금속노조는 지난 1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에서 오는 15일 4시간 파업과 16일, 17일 각각 6시간 파업을 진행하기로 결정했으며, 7일부터는 지부 지회 간부들의 철야농성 돌입을 결정했다. 

    노조는 또 오는 18일과 30일까지 각각 중앙교섭과 지부집단교섭, 사업장 보충교섭을 마무리 짓는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1~3차 총파업 주간 동안 지부파업에 이어 권역별 파업으로 파업의 수위를 높이고, 3차 파업에는 전국 차원의 총파업으로 수위를 높일 계획이다.

    박유기 금속노조 위원장은 “이명박 정권의 칼끝이 금속노조를 향하고 있다”며 “6월 총파업 투쟁은 노조를 지키느냐, 모조리 빼앗기느냐의 한판 승부”라 말했다. 

    "이명박 정권 칼끝, 금속노조 향해"

    지역지부의 경우 이미 행동에 돌입했다. 금속노조 대구지부는 지난 5월 28일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87%의 찬성으로 가결시켰으며, 지난 1, 3, 4일 경고성 파업에 들어갔다. 오는 9일에는 대구노동청 앞에서 지부 결의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경기지부 역시 지난 4일 4시간 파업에 들어갔으며, 경주지부는 지난달 28일 파업출정식을 열고 3시간 파업에 들어갔다. 경주지부는 지난달 19~20일 양일간 실시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85.4%의 찬성률을 보이며 가결한 바 있다.

    아울러 기아차지부 역시 사측이 임단협에 나서지 않자 휴일 특근을 거부하고 있다. 지난 4일 지부는 회사 측에 교섭을 요구하였으나 회사 측은 “교섭에 나오지 않겠다”며 거부 입장을 밝혔다.

    기아차지부는 이번 임단협에서 주간연속 2교대, 기본급 13만730원 인상, 근무시간 유급 조합 활동 인정, 사내하청 단협 차별 철폐 등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회사 측은 요구안에 전임자 급여지원 요구를 수정하지 않을 경우 교섭에 나설 수 없다는 입장이다.

    사측의 교섭 거부로 난항을 겪고 있는 기아차지부가 파업에 참여할 경우 금속노조의 6월 파업규모는 최대 10만 명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8일 기자회견 열어 총파업 선언

    한편, 금속노조는 올해 임단협 요구안으로 △노조활동 보장 △최저임금 인상 △고용 창출 △사내하도급제한 △노동시간상한제 도입 △기본급 인상 △유사산여성 유급휴가 등을 사용자 측에 전달한 바 있다.

    하지만 사용자 측은 타임오프 한도를 이유로 전임자 활동 축소를 요구하거나 조합원 총회와 대의원활동까지 타임오프에 적용하는 안을 제시하고 있다. 아울러 일부 사용자 측은 요구안 자체를 제시하지 않거나 노조법 개정을 통한 특단협의 경우 교섭대상이 아니라며 교섭조차 나서지 않고 있어 금속 노사 2010년 임단협이 난항을 겪고 있다.

    이에 금속노조는 오는 8일 기자회견을 열어 총파업 돌입 선언 기자회견 갖고 파업의 규모와 향후 투쟁 계획 등을 밝힌다는 입장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