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교조-전공노 위원장, 도심 삼보일배
    By mywank
        2010년 05월 28일 04:27 오후

    Print Friendly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과 정진후 전교조 위원장, 양성윤 전국공무원노조 위원장 등이 민주노동당 가입 혐의로 기소된 전교조 교사들에 대한 교육과학기술부(교과부)의 징계방침 철회를 촉구하며, 전교조 창립 21주년인 28일 서울 도심에서 삼보일배에 나섰다. 

    당초 교과부는 파면·해임 대상자인 전교조 교사 134명을 다음달 1일까지 직위해제 할 것을 각 시도교육청에 요구하기로 방침을 정했지만, 반발 여론이 커지자 지난 27일 직위해제 시기를 시도교육청의 자율에 맡기기로 방침을 수정해 발표한 상태다.

    이날 오후 2시 참가자들은 교과부가 있는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후문을 출발해, 광화문 교차로, 문화체육관광부, 서울지방 국세청, 조세박물관, 종로구청 등을 지나 조계사까지 삼보일배를 벌였다. 전교조는 이날 오후 7시 조계사에서 ‘교육대학살 중단, 전교조 지키기 춧불문화제’를 열 예정이다.

    각계인사 2398명 징계 철회 선언

    이에 앞서 각계 인사들은 이날 오전 11시 정부종합청사 후문에서 ‘교사 대량해직 조치 즉각 철회를 촉구하는 선언’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박원순 변호사, 함세웅 신부, 유인종 전 서울시교육감,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 장은숙 참교육학부모회 회장 등 전국의 노동, 시민사회단체 인사 2,398명이 동참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6.2 지방자치 선거를 코앞에 두고 정부가 전교조 소속 교사 183명을 파면·해임하기로 한 것은 전교조 문제를 선거에 이용하려는 정치적 탄압”이라며 “정부와 여당은 안보를 희생시켜 선거에 이용하는데 그치지 않고 선생님들까지 희생시켜 선거에 악용하는 파렴치한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이명박 정부는 교사들의 생존권을 박탈하면서까지 선거에 개입하려는 의도와 해직 조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라며 “아울러 교원·공무원의 공무외 정치활동 보장 방안을 마련해 추진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