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판의 명품 B무비, 노회찬
        2010년 05월 27일 01:35 오전

    Print Friendly

    박찬욱 감독이 진보신당과 노회찬 서울시장 후보를 ‘B무비 창작집단’과 ‘명품 B무비’로 비유하면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이들을 지지해줄 것을 호소하고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박 감독은 26일 노회찬 후보 공식 블로그(http://chanblog.kr/)에 ‘우리가 사랑하는 정치판의 명품 B무비, 노회찬’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저예산 영화인 "지금 노회찬 후보가 마주한 상황은 악조건 그 자체"이지만 "이런 때일수록 우리 노회찬 감독의 재능이 작렬할 것"이라며 ‘명장면’에 대한 기대를 표시했다.

    박 감독은 진보신당과 노회찬 후보 등에 대한 후원을 호소하기 위해 쓴 이 글에서 가진 것이 거의 없는 진보신당이 "온갖 악조건을 오히려 독창적인 표현의 계기로 전화시키는 ‘전화위복의 기술’이 발휘되는 순간"이 올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박찬욱 감독이 쓴 글의 전문.

                                                      * * *

    우리가 사랑하는 정치판의 명품 B무비, 노회찬

    저는 ‘B무비’를 좋아합니다. 막대한 자본을 투입하여 스타들을 기용해 만드는 ‘A무비’와는 달리 ‘B무비’는 기본적으로 저예산 영화입니다. 하지만 이런 B무비 중에 의외로 작품성이 뛰어난 영화들이 많습니다. 뭐가 달라도 달라야 비싼 영화와 차별성이 생길 테니까요. 첫째도 개성, 둘째도 개성, 무엇보다도 오직 개성이야말로 가난한 예술가의 무기입니다.

    제가 지지하는 진보신당은 어떻게 보면 정치판의 B무비 창작 집단이라고 하겠습니다. 일단 가진 게 거의 없습니다. 국회 의석은 하나 밖에 없고 그래서 정당보조금도 얼마 되지 않습니다. 삼성이든 검찰이든 이 나라의 힘 있는 자들에게 미움 당할 짓만 골라서 하기에 달리 스폰서를 구할 데도 없습니다. 다른 야당들은 거대 야당 민주당의 우산을 빌리기라도 하는데 이 당은 그마저도 못하겠다고 뿌리쳤습니다.

    도대체 무엇을 믿고 그러는 걸까요? 많은 사람들이 선뜻 동의하기에는 좀 지나친 기행으로 보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저는 여기에서 개성 하나로 승부하는 B무비 감독의 모습을 떠올립니다. 우선 진보 정치의 무궁한 창의성에 대한 자신감이 여기에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창의성을 기존 정치판의 논리에, 자본의 요구에 헌납하지 않겠다는 결기가 있습니다. 저는 MBC TV 토론에 나온 진보신당 노회찬 서울시장 후보로부터 이런 자신감과 결기를 보았습니다.

    저예산 감독의 재능이 가장 빛나는 순간이 있습니다. 그것은 온갖 악조건을 오히려 독창적인 표현의 계기로 전화시키는 ‘전화위복의 기술’이 발휘되는 순간입니다. 지금 노회찬 후보가 마주한 상황은 악조건 그 자체입니다. 언론들은 후보 단일화냐 아니냐만을 묻습니다. 여당 후보의 거부로 TV 토론 참여도 막혀 있습니다. 돈도 모자랍니다. 하지만 저는 믿습니다. 이런 때일수록 우리 노회찬 감독의 재능이 작렬할 것이라고. 우리를 기다리는 명장면이 준비되고 있다고.

    다만 그래도 제작비는 많으면 많을수록 좋습니다. 없는 살림에 보태는 정성일수록 절실한 도움으로 다가오는 법입니다. 노회찬 후보와 진보신당은 여러분의 후원을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주저하면 너무 늦습니다. 지금 바로, 노회찬 후보와 진보신당이 만드는 명품 저예산 영화의 제작자가 되어 주십시오.

    고맙습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