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5당·시민사회 비상시국회의
By mywank
    2010년 05월 26일 03:46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국민참여당 등 야5당과 80여개 종교, 시민사회단체, 각계인사 140여명은 26일 오전 11시 서울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비상시국회의(비상시국회의)’를 열고, 남북 간 군사적 대결 중단 등을 촉구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비상시국회의 참가단체 및 인사들은 이날 △남북 간 군사적 대결 중단 △천안함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정부차원의 추가적 조치 착수 △천안함 사건 지방선거 악용 중단 등을 촉구했다.

비상시국회의 참가단체 및 인사들은 이날 시국선언문을 통해 “정부는 군당국이 주도한 조사결과를 국민과 국회가 검증할 시간도 주지 않은 채 군사적 대북 제재조처들을 국민적 합의도 없이 발표하고 말았다”라며 “한반도에는 군사정권시대 이래 최악의 군사적 긴장국면이 조성되었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는 국민과 국회의 합의과정, 관련당사국의 충분한 동의 없이 강행하고 있는 일련의 대북 군사조처와 대북 제재조처를 철회하여야 한다”라며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과 검증을 보장해야 하며, 국제사회의 폭넓은 지지를 확보하기 위해 관련 당사자와 미국, 중국이 포함된 책임 있는 국제 검증조사단 구성에 나서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여당은 선거기간에 맞춰 설익은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군사적 대결조치들을 선포한 것이 과연 불가피했는지 해명해야 한다”라며 “정부의 조사결과와 군사적 대응조치에 합리적인 의문을 제기하는 유권자들을 위협하는 몰상식한 정치적 언사나 법률적 수단을 악용해 강박하는 일련의 공권력 남용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날 비상시국회의에는 한명숙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노회찬 진보신당 서울시장 후보,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 후보 등 지방선거 출마자들이 참석해, 천안함 사건 정부 대응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비상시국회의 참가단체 및 인사들은 오는 29일 오후 3시 서울 청계광장에서 천안함 사건의 진상규명과 한반도 평화를 실현을 촉구하는 시국대회를 열 예정이며, 26일부터 매일 저녁 서울 명동과 청계광장 일대에서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촛불집회’를 열기로 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