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야권 단일후보 표현은 허위사실"
    2010년 05월 25일 02:45 오후

Print Friendly

한명숙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서울시 전역에 걸린 플랫카드에 ‘범야권 단일후보’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인천의 송영길 민주당 후보역시 마찬가지다. 이들이 민주당-민주노동당-국민참여당-창조한국당 등의 단일후보임은 분명하지만 ‘범야권 단일후보’라는 명칭은 잘못된 것이다. 자유선진당, 진보신당 등의 야당이 단일화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조승수 진보신당 선거대책위원장(사진=정상근 기자) 

조승수 진보신당 지방선거대책위원장은 이에 25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한명숙 후보, 송영길 후보 등의 ‘범야권단일후보’라는 거짓 선전에 대한 강력한 문제제기와 함께 사실을 왜곡하는 표현을 그대로 받아쓰기하는 일부 언론에 대해 시정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야권연대 외에는 전략없음을 인정한 꼴"

조 위원장은 “민주당, 창조한국당, 민주노동당, 국민참여당 야4당은 서울, 경기 등 지역에서 후보 단일화를 이루었고 진보신당은 광역단체장 후보로는 유일한 진보정당 후보로 지방선거를 치르고 있다”며 “한 후보와 송 후보 등이 대 시민 현수막, 발언 등에서 ‘범야권 단일후보’라는 표현을 쓰는 것은 사실이 아닐뿐더러 왜곡된 선전으로 허위사실 유포에 해당된다”고 말했다.

이어 “더욱이 이러한 사실을 뻔히 알고 있으면서도 버젓이 대시민 현수막에 ‘범야권 단일후보’ 문구를 사용하고, 이에 항의하는 진보신당의 공문에 어떠한 답변이나 시정조치 또한 외면하는 민주당의 비도덕적 태도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더욱이 민주노동당조차 인터넷 포털사이트 광고에서 이 표현을 버젓이 사용하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민주당은 사실이 아닌 거짓 선전을 중단해 주길 바란다”며 “지금까지 아무런 시정 없이 왜곡선전을 일삼는 민주당은 스스로 국민에게 ‘야권연대’ 이외에는 어떠한 정책도 전략도 없이 선거에 임하고 있는 스스로의 전략없음을 스스로 증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진보신당을 비롯한 야당후보들이 완주의사를 명확히 하고 선거운동을 진행 중임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의 ‘범야권단일후보’를 그대로 받아쓰기하고 있는 언론사에도 시정을 요구한다”며 “진보신당은 민주당과 한명숙, 송영길 후보의 시정조치가 없다면 검찰 고발 등 모든 법적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