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4 협상 마감 시한 19일 연기
        2010년 04월 16일 10:47 오전

    Print Friendly

    야권연대 최종 협상시한인 15일, 밤샘협상을 벌인 민주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국민참여당 등 야4당은 협상시한을 다시 19일로 연장했다. 협상에 참여중인 시민사회단체는 “서울과 경기지역에서 의견 접근이 이루어졌으나 호남지역의 의견이 절충되지 못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15일 협상에서 서울 경기 등에서 서울 광진구, 중구, 경기 하남시 등 기초단체장 7곳을 양보하는 조정안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16일 합의한 11곳에 비해 후퇴한 안이나, 그동안 민주당이 2~3곳 정도만을 거론해 온 것으로 알려진 것에 비하면 전향적인 안이다.

    그러나 호남의 경우 여전히 민주당이 기득권을 놓지 않고 있어 협상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민주당은 광주 서구, 전남 순천 등을 양보 지역으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타 야당들은 추가양보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문제는 여전히 민주당이 추가양보 할 의사가 있느냐와 양보된 지역에 대한 내부 통제가 가능할 것이냐의 여부다. 민주당은 수도권 기초단체장 7곳과 함께 광역의원 20여곳을 양보하는 대신 기초의원은 협상 대상에서 제외하자는 분위기이지만, 타 야당은 “기초의원도 조정대상에 포함시켜야 하며, 양보지역의 수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민주당이 양보한 기초단체장 7곳 지역의 경우 당 내 반발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하남의 경우 이미 문학진 의원이 “(민주노동당에 양보할 경우)중대결단을 할 수도 있다”고 압박하고 나섰고, 최근 당내 주류와 비주류 간의 갈등이 커지는 상황에서 민주당 양보 지역 중 비주류 의원 소속 지역구가 있으면 당 내 반발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 민주당의 양보가 거론되고 있는 서울 광진구의 경우 비주류인 추미애 의원의 지역구이기도 하다. 만약 이 지역이 타 정당에 양보될 경우 당내 비주류 반발이 예상된다. 시민단체의 한 관계자는 “민주당이 당내 조율문제를 남겨놓고 있다”며 “타 야당의 요구에 대해 당 내 논의를 거치기 위해 19일로 일정을 연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이러한 당내 반발은 타 야3당의 외부 압박과 함께 민주당을 막다른 길로 몰아넣고 있다. 야4당은 최종합의를 호남에서의 합의가 이루어진 이후로 미뤄놓았다. 지난 5+4협상회의 당시 호남 등이 배제되었지만 중간 합의문을 발표한 것과 사뭇 대조적이다.

    협상에 참여중인 시민단체는 이에 대해 “호남지역에 대하여 의견이 절충되지 못하여, 민주당의 요청으로 호남지역 협상시한을 4월 19일까지 연기하였고 이에 따라 최종합의는 호남지역의 합의 이후 발표하기로 하였다”며 “최종적인 합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4당과 시민단위는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