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야권연대 못이루면 역사적 범죄”
        2010년 04월 09일 10:12 오전

    Print Friendly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는 9일,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통해 “숨소리까지 거북스러워진 지방권력의 부패는 이제 마감해야 할 때가 왔다”며 “민주노동당을 비롯한 야당의 숙명적 과제는 여기에 있다”고 말해, 반MB중심의 선거연대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 열망을 바탕으로 정치를 실현하지 않고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세력은 결국 국민의 역동성 앞에 주저앉게 될 것이 분명하다”며 “역동성의 첫 발판은 야권연대며 야권단일화로, 이 야당연대에는 영원한 중심세력도 영원한 들러리도 없는 모두가 중심이라는 원칙이 존중된다면 국민의 마음과 통하게 될 것”이라며 민주당을 에둘러 압박했다.

    강 대표는 “국민이 왜 선거에 나서야 하는지 그 이유를 야당이 답해 줘야 한다”며 “야권연대를 이루지 못하면 국민의 선택권을 박탈하는 역사적 범죄가 될 것이라는 무거운 경고를 곱씹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단일화 하는 힘도, 선택도 국민들께 있다”며 “민주노동당은 사상 초유의 야권연대를 실현하기 위해 작은 욕심이 있다면 그것마저 내려놓을 것이며 오직 야권연대를 통해 만들어질 새로운 지방자치의 꿈을 국민들에게 선사하겠다는 일념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강 대표는 천안함과 관련해서도 “정부와 군 당국이 숨기려고 하는 것이 무능인가 아니면 무책임인가”라며 “천안함 침몰의 원인과 정확한 경위를 명명백백히 밝혀내야하며 진상규명특위와 국정조사를 진행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 원인과 대응을 따져보고 정부와 군 당국이 책임을 다했는지 밝혀내고 잘못이 있다면 바로잡아야한다”고 말했다.

       
      ▲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사진=강기갑 의원실)

    강 대표는 “일각에서 북한 연계 가능성을 언급하는 것은 책임 회피일 뿐만 아니라 위험천만한 일”이라며 “10.4선언에서 밝힌 서해평화협력지대 구상을 하루빨리 실현해 서해를 긴장과 불신의 바다가 아니라 평화의 바다, 믿음의 바다로 만들어야한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정권에 대한 국민적 신뢰가 추락할 대로 추락한 상황”이라며 “온통 가리고 덮고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국정운영에서 소통이 발을 붙일 곳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게다가 정부여당은 한국사회 언론 전체를 길들이고 사법장악에도 나서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떨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강 대표는 “정부는 노동자들이 자신의 이해와 요구를 실현하기 위해 결성한 노조를 탄압하고 말살하는 정책으로 일관하고 있고 농민과 약속한 농가부채 해결 공약에 대해선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으며, 중소상인을 위한 당면 숙제인 SSM 규제와 관련해서도 나몰라라 하고 있다”며 “민주노동당이 노동자, 농민, 서민을 위한 정치가 펼쳐질 수 있도록 더욱 더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여당은 6·2 지방선거를 코앞에 두고도 권력의 오만에 취할 대로 취해있다”며 “우리 국민은 언제나 오만한 권력을 심판해왔다는 것을 상기해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