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심판, 민노-참여 답하라"
    2010년 04월 01일 01:59 오후

Print Friendly

진보신당 광주광역시장 후보로 출마한 윤난실 예비후보는 1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반 민주당 선거연합’을 재차 제안했다. 광주 등 호남은 사실상 민주당이 집권당으로서 각종 부정부패와 개발사업 남발로 한나라당이 장악한 자치단체와 유사한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지만 중앙 차원의 연대논의에 밀려 반 민주당 연대 논의는 진척되지 못했다.

   
  ▲윤난실 후보(사진=진보신당 광주시당) 

이와 같은 상황에서 ‘5+4협상회의’에서 중앙당이 탈퇴결정을 내리며 비교적 민주당과의 관계에서 자유로워진 진보신당 광주시당이, ‘야4당 연대’에 참여하고 있는 민주노동당과 국민참여당을 압박해 광주지역에서 ‘반 민주당 연합’에 주도적으로 나서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그동안 윤난실 후보는 ‘반 민주당 연합’을 지속적으로 강조해왔으며, 민주노동당과 국민참여당 등 타 야당들도 ‘민주당 4인 선거구 분할’ 등, 민주당의 호남패권주의에 대해 강력하게 비판해왔다. 하지만 민주당을 제외한 정당들간의 선거연대 논의는 그동안 지지부진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 측 관계자는 “지난 2월 24일 민주당을 제외한 야당들이 모여 민주당 독점에 대한 문제의식을 확인하고 상징성있는 선거구에서 부터 광역의원 (후보단일화)논의를 시작키로 했지만, 민주노동당 중앙당이 ‘5+4협상회의’를 위해 보류를 요청해 와 지지부진해졌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야4당 협상도 잠정결렬된 이후 진보신당, 창조한국당, 국민참여당이 지난주 수요일 경 민주노동당의 협상 합류와 민주당 심판을 강조하기 위한 기자회견을 기획했지만, 이 역시 국민참여당의 유보요청으로 사실상 무산되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윤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2010년 지방선거에서 광주만큼은 ‘민주당 심판’이 시대적 소명”이라며 “광주에서 민주당은 시민위에 군림하는 ‘절대권력’이 되어 더 이상 시민들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며 “민주당 심판은 광주 시민들이 원하는 시대적 소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앙정치’ 논리에 ‘지역정치’를 예속시켜서는 안된다”며 “반MB 4+4 논의를 이유로 일부 정당들은 사실상 힘 있는 정당인 민주당과의 ‘지분협상’에 연연하고 있고, 이것은 광주시민들의 염원을 외면하는 행위”라며 “광주의 집권 세력은 ‘민주당’임에도 반MB를 근거로 민주당 심판을 외면하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윤 후보는 “국민참여당과 민주노동당은 민주당 심판의 당위성을 주장하면서도 진보신당이 제안한 ‘반(反)민주당 1:1 선거연합’에 대해 그동안 사실상 회피해왔다”며 “이들 정당은 광주에서 反민주당 선거연합을 할 것인지 여부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공개 요구했다.

이어 △국민참여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은 4+4 논의에서 ‘호남배제’를 공동으로 요구할 것 △그동안 논의했던 제 정당들은 ‘反민주당 선거연합 테이블’에 즉각 복귀할 것 △‘反민주당 선거연합, 시의원 단일후보’ 선정을 추진할 것 △시의원 선거연합을 기본으로 하되, 선거연합의 논의 테이블을 확장할 것을 요구했다.

윤 후보는 “나는 2002년 지방선거에서 진보정당 최초의 시의원이자 동시에 민주당을 견제하는 유일한 진보정치인으로 활동해왔다”며 “이제 우리는, 광주에서, ‘진보적 정치교체’를 실현하고, 2010년 지방선거가 ‘민주당 심판의 원년’, ‘진보적 정치교체의 원년’, 광주가 먼저 앞장서서 ‘지역주의 정치 심판의 원년’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