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2의 용산참사 조장 후보 심판”
    By mywank
        2010년 03월 29일 03:10 오후

    Print Friendly

    이명박 정권 용산 철거민 살인진압 범국민대책위원회(용산 범대위)가 29일 ‘용산참사 진상규명 몇 재개발 제도개선 위원회(용산 진상규명위)’로 조직을 개편했다.

    용산 진상규명위는 이날 오후 1시 서울 서초동 법원삼거리에서 열린 발족 기자회견에서 “다가올 지방선거에서 제 정당, 빈민·주거·시민단체들과 함께 ‘제2의 용산참사를 조장하는 후보’에 대한 대대적인 심판 운동을 전개할 것이다”며 “오세훈 서울시장을 비롯한 지방자치단체 후보자의 뉴타운·재개발 정책을 강력히 비판하겠다”고 경고했다.

       
      ▲29일 서초동 법원삼거리에서는 ‘용산 진상규명위’ 발족 회견이 열렸다 (사진=손기영 기자) 

    이날부터 용산 망루농성 철거민들에 대한 항소심과 박래군, 이종회 용산 범대위 공동집행위원장에 대한 재판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용산 진상규명위는 당분간 구속자 석방 등 ‘법정 투쟁’에 전념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재판 과정에서 용산참사 진상 규명과 책임자들의 유죄를 입증한다는 방침이다.

    재개발 정책·제도 개선 투쟁도 병행

    이들은 재개발 정책·제도 개선 투쟁도 나서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강제퇴거 금지법, 주거기본법 등 대안적 법·제도 입법화 △지방선거 등에서 재개발 관련 정책 쟁점화 등을 벌이기로 했다. 이 밖에도 주요 계기별 추모제 및 규탄집회를 개최하기로 했으며, ‘용산참사 철거민열사 추모위원회’가 구성되기 전까지 추모사업도 진행하기로 했다.

    용산 진상규명위에는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사회당, 한국진보연대, 민주노총, 불교인권위원회, 예수살기, 천주교인권위원회 등 30여개 단체들이 참여했으며, 용산 범대위 공동대표였던 이강실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와 조희주 노동자전선 대표가 공동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하지만 용산 범대위에 비해 참여단체가 크게 줄어 아쉬움을 남겼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조희주 용산 진상규명위 공동위원장은 “앞으로 용산참사와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되지 않기 위해서는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뿐만 아니라, 재개발 정책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 이상림 씨의 부인 전재숙 씨는 “용산참사가 일어난 지 1년 4개월이 되었지만, 고인들의 장례를 치른 것 외에는 달라진 게 아무것도 없다”며 “이 정부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밝히고, 철거민들의 무죄가 밝혀질 때까지 열심히 싸우겠다”고 말했다. 용산 진상규명위는 조만간 서울 서대문 부근에 상근자들이 활동하는 사무실을 마련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