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엄마, 어디서 밥 먹어?"
        2010년 03월 21일 08:13 오후

    Print Friendly

       
      ▲공사장인가, 휴게소인가.(사진=공공노조 서경지부) 

    엄마, 어디서 밥먹어?
    엄마는 왜 맨날 찬밥이야 ㅠㅠ

    평균연령 57세의 여성… 우리가 어지러 놓은 곳을 청소해 주시는… 우리들의… 엄마..
    “따뜻한 밥이 워디있댜…도시락 먹을 자리도 없는디..”
    청소 용역을 하시는 엄마들의 현실…

    비정규직 77.4 %, 평균임금 68.4 만원, 가정에서 엄마 혼자 돈벌이를 하는 경우 49.7%, 이 중 2명 이상의 가족인 경우 70.9 %. 식사 지원? 지원없음. 공적 대학 73.2%, 공적 건물 73.8%

    우리 엄마는 평생 찬밥 신세… 화장실, 옥상, 계단 밑, 물품보관실이 우리 엄마의 휴게실은 아니에요. 평생 고생만 하시는 우리 엄마에게… 편히 쉴 공간을… 따뜻한 밥 한끼의 권리를 찾아주세요.

    따밥 캠페인 아고라 청원 1위

    네티즌들의 모임인 ‘진실을 알리는 시민(진알시)’이 지난 17일 인터넷 포털 다음 아고라 청원방에 올린 내용이다. 이 청원에는 21일 오후 11시 현재 6,000명이 서명 작업에 동참해 ‘베스트 청원 1위’에 올라가는 등 네티즌들의 높은 관심과 반응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이번 ‘따밥(따뜻한 밥 한 끼의 권리)’ 캠페인은 공공노조가 청소, 간병 노동자 등 여성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휴게 공간 확보를 위해 처음 시작된 것으로, 시민단체가 이 사업에 연대 차원에서 동참한 것은, 그동안 공공노조가 촛불 시민이나 네티즌 모임들과 꾸준하게 연대활동을 벌여온 성과라는 점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진알시’는 다음 아고라 청원은 물론, 블로그 및 시민단체 까페 글 게재, 트위터, 거리 선전전 등의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거나 이미 실행하고 있는 중이다.

    이 청원을 신청한 진알시의 ‘승주나무’는 "공공노조의 ‘따듯한 밥 한 끼’ 캠페인은 어머니에 대한 부채의식을 끄집어냈다"라며 "온 국민의 관심을 받았던 미디어법 반대 청원보다 2배 이상 빠르게 서명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이디 ‘제발좀바꿔보자’는 "서명하는 순간에도 가슴이 메어옵니다"라며 공감을 표시했으며 아이디 ‘피에스죠’는 "나이 드셔서도 일하고 계시는 그 고귀한 정신력을 가진 청소부 아줌마와 경비아저씨를 위해 최저임금을 120만원으로 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미디어법 반대 청원보다 2배 이상 빨라

    이밖에 용역회사에서 관리자로 일하고 있다는 아이디 ‘어른애기’는 "청소 하시는 분들에게 따뜻하게 인간 대접을 하시는 분들 몇 분 안계십니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진알시 ‘승주나무’는 "우리가 항상 보고 있는 청소하는 엄마들이 어디서 밥을 먹는지 어디서 쉬고 있는지 생각해보지 못했던 네티즌들이 이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하고 "’온라인’에서의 운동이 ‘실제’의 변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공공노조 캠페인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알시’는 청원 활동을 다시 트위터 상에서의 홍보 활동으로 연계시키고 있다.

    언론에서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난 ‘3.8 여성의 날’을 앞뒤로 KBS, YTN 등의 공중파 텔레비전 방송에서 비중 있게 다뤄지는 한편 라디오 방송에서도 기획 특집 형태로 관련 내용이 방송됐다. 이 밖에 한겨레, 경향과 인터넷 매체들도 이 소식을 보도했다.

    ‘따밥’ 캠페인을 기획한 공공노조 류남미 미조직비정규실장은 "많은 시민들이 아직도 이런 현실이 있는 것에 마음 아파하고 있다"며 "화장실에서 밥을 먹는 비인간적인 현실을 개선해야 한다는 마음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따밥 캠페인’에 대한 관심은 정규직의 2010년 임단협 투쟁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어 주목된다. 공공노조 산하 정규직 사업장들이 ‘따뜻한 밥’을 먹을 수 있는 휴게공간 확보를 위해 단체협약 체결 교섭에서 관련 내용을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공공노조는 지난 16일 각 산하 지부에 "회사는 미화 노동자들의 탈의와 휴식을 위한 휴게공간을 마련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요구안을 각 산하지부에 내려보냈다. 이 요구안에는 휴게시설의 적정한 넓이, 냉난방시설, 샤워시설 등 구체적인 편의시설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또 점심시간에 미화노동자들이 구내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과 점심식대를 지급하는 내용도 요구안에 담았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