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제도 개혁, 양 당 통할 것”
    2010년 01월 28일 03:50 오후

Print Friendly

이재정 국민참여당 대표는 28일,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를 방문해 “지방선거 때 양 당이 힘을 모으고, 시민단체와 다른 야당도 힘을 모으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방문은 창당 후 ‘인사’ 차원으로 이루어졌으며, 특히 국민참여당은 첫 방문 대상을 진보신당으로 잡아 눈길을 끌었다.

10여분 간 진행된 이날 환담에서 이재정 대표는 “두 당은 지지 성향도 많이 겹치는 것 같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큰 틀의 정책부터 세밀한 정책까지 진보신당과 함께 만들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재정 국민참여당 대표(왼쪽 첫번째)가 진보신당을 방문했다.(사진=정상근 기자) 

그는 이어 “지역의 풀뿌리 민주주의를 만드는 게 중요한 과제인데, 시민참여가 부족한 지역에 특정 정당들이 독점하는 구조가 만들어져 있다”며 “자치단체장뿐 아니라 의회도 독점하고 있어서 견제구조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노회찬 대표는 “모든 지역에서 단체장과 의회가 특정 정당으로 장악되는 지역 독점 현상이 세다”며 “이런 문제를 혁파하기 위해서는 선거제도 개혁이 필수적으로, 특히 소선거구제가 아니라 정당명부제가 확산돼야 한다. 두 당은 선거제도 개혁에 인식이 같은 것으로 생각돼 할 일이 많을 것 같다”고 화답했다.

이재정 대표 역시 “민심을 그대로 반영하는 선거제도 개혁이 돼야 한다”는 노 대표의 주장에, “우리도 같은 생각”이라며 “소선거구제는 지역독점을 심화시키며, 정당명부제가 확산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진보신당과 국민참여당이 해야 할 과제가 이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연대연합’과 관련, “이번 선거에서는 야권연대가 반드시 필요한데 두 당은 아직 역사가 짧아서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을 것 같다”며 “민주당을 만나서도 여러 얘기를 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에 노 대표는 “민주당 만나시면 강하게 얘기하시기 바란다”며 “이번 연대에 참여하는 각 당의 목표가 몸집 불리기여서는 안 될 것으로, 이명박 정권 심판이 중요하고, 한나라당을 꺾는 것이 중요한 것이지 무조건 어느 당으로 심판해야 한다는 것은 안 될 말”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민참여당 김영대 최고위원은 국민참여당의 첫 방문 상대로 진보신당을 잡은 것에 대해 “특별한 이유는 없고 일정을 잡다보니 오늘 진보신당을 처음 방문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9일, 민주노동당을 방문할 계획이며, 이후 창조한국당과 민주당을 방문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