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시민단체, '김상곤 구하기' 나선다
    By mywank
        2010년 01월 20일 10:22 오전

    Print Friendly

    김상곤 경기도교육감에 대한 전방위적인 탄압에 대응하기 위해, 교육시민단체들이 20일 ‘김상곤 교육감 탄압 저지와 민주적 교육 자치 수호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김상곤 공대위)’를 출범시켜, 향후 이들의 활동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상곤 공대위’에는 참여연대 ,교수노조, 민교협, 함께하는교육시민모임 등 80여개 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향후 △검찰의 김 교육감 수사 중단 및 기소 중지 △한나라당 소속 경기도의원들이 불법적으로 편성한 급식 예산 철회 및 삭감한 무상급식 예산 회복 △행정사무 감사 중단 등을 촉구하는 활동을 벌일 예정이며 출범식은 이날 오전 11시 참여연대에서 열린다.

    교과부-도의회-보수단체 탄압에 대응

       
      ▲김상곤 경기도교육감 (사진=교육희망) 

    교육·시민단체들이 발 빠르게 ‘김상곤 구하기’에 나선 이유는 경기도의회, 경기도, 교육과학기술부, 보수단체들의 정치적 공세가 도를 지나치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한나라당 의원들이 점령한 경기도의회는 무상급식 예산을 두 차례나 일방적으로 삭감하고, 정략적인 목적의 행정사무 감사를 실시하는 등 김 교육감을 압박하고 있다.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도교육청 반발에도 불구하고 경기도 제2청에 ‘교육국’ 설치를 강행했으며, 지난 13일에는 ‘경기도 본청에도 교육국을 추가로 설치하겠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또 그는 김 교육감의 무상급식 사업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학교는 무료급식소가 아니다”라는 망발을 늘어놓기도 했다.

    이 밖에도 교과부와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모임 경기지역본부’, ‘반국가교육척결연합’ 등 보수단체들은 시국선언 참여교사 징계를 거부한 김 교육감을 검찰에 고발했으며, 현재 검찰은 두 차례 소환통보를 한 상태다. 이에 지난 19일 김 교육감은 변호인을 통해, 20일로 예정된 2차 소환에도 불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민주적 교육 자치에 대한 위협"

    김학윤 함께하는교육시민모임 공동부회장은 20일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김상곤 교육감에 대한 탄압은 단순히 김 교육감에 대한 문제뿐만 아니라, 민주적 교육 자치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일이다”며 “이를 저지하기 위해 각 단체들이 연대해, 힘을 모으기고 했다”고 말했다.

    ‘김상곤 공대위’는 미리 배포된 보도 자료를 통해 “김 교육감에 대한 전방위적인 탄압은 교육자로서의 양심과 인권에 대한 압제이며, 헌법 정신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다”며 “이러한 탄압은 결국 학생과 학부모에 대한 억압으로 귀결될 것이며, 민주적 교육 자치교육에 대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이에 경기지역 교육·시민단체는 물론, 민주적 교육 자치를 수호하기 위한 교육·시민단체들은 ‘김상곤 공대위’를 구성하여, 교과부와 한나라당 소속 경기도 도의원들의 반민주적 탄압에 대하여 끝까지 대응할 것이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