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교육감 선거, ‘공대위’ 뜬다
    By mywank
        2010년 01월 06일 01:15 오후

    Print Friendly

    서울교육감 선거를 앞두고, ‘MB 교육’에 반대하는 서울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오는 13일 오후 5시 흥사단에서 모임을 갖고 공동대책위원회 구성을 결의할 예정이어서, 이들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공대위의 명칭은 ‘(가)2010 서울시 교육자치 선거 대응을 위한 시민사회단체 공동대책위(이하 공대위)’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상곤 사례 촉매제로

    이번 서울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의 공대위 구성 움직임은 지난해 치러진 경기교육감 선거에서 경기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의 후보단일화 촉구 및 지지활동으로 김상곤 후보가 당선된 사례가 촉매제로 작용했다. 결국 이번 서울교육감 선거에서 공대위는 개혁성향의 후보단일화 및 지원활동 등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공대위 구성을 제안한 단체들은 민주노총 서울본부,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서울지부, 평등교육실현을위한서울지역학부모회,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한국진보연대, 함께하는시민행동, 흥사단교육운동본부, 학벌없는사회, 서울여성회, 한국청년단체연합, 청소년공동체 나다 등 20여개다.

    13일 모임에서는 공대위 구성문제뿐만 아니라, 서울교육감 후보 선정문제도 논의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익명을 요구한 공대위 제안단체 관계자는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개혁성향) 서울교육감 후보의 기준과 후보단일화 절차(방식), 단일화 일정 문제에 대한 이야기들이 오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교육감 후보로써 기본적으로 반MB, 반신자유주의 기조를 가진 인물이어야 하며, 인지도 역시 중요한 자격 요건”이라며 “후보 선정방식이나 시기는 아직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하지만 후보 선정은 국회의 지방교육자치법 개정과 주경복 교수의 항소심 결과를 지켜본 뒤, 2월 초․중순 정도에는 가시화 되는 게 바람직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앞서 서울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공대위 구성을 위해 노동단체 진영과 시민단체 진영에 각각 추천한 ‘5인 대표자’를 중심으로 실무준비 작업을 진행해 왔으며, 공대위 구성 이후에는 이들을 포함해 20여개 참여단체 대표자들로 구성된 ‘운영위원회’를 통해, 서울교육감 후보 문제 등 중요사안에 대한 의사결정을 내리기로 했다.

    "열린 교육 실천할 인물"

    시민사회단체들은 ‘공대위 제안문’에서 “올해 교육자치 선거는 서울시민들이 교육으로 인해 받고 있는 고통을 벗겨주는 계기가 될 수 있으며, 실종된 교육의 원칙과 가치를 회복하고 거꾸로 가는 교육을 바로잡는 출발점이 돼야 한다”며 “1% 소수를 위한 특권교육이 아닌 다수를 위한 열린 교육을 실천할 수 있는 인물이 교육감, 교육의원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이런 취지로 2010년에 서울에서 반MB, 민주진보 교육감, 교육의원 후보를 내세우고 책임 있는 교육자치가 실현되도록 힘과 지혜를 모을 분들과 함께, 공대위 구성을 제안한다”며 “공대위에는 학부모, 청소년, 시민사회, 노동계, 지역풀뿌리 단체가 함께 희망의 교육을 위한 주춧돌을 놓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는 2월 2일 서울교육감 예비후보 등록을 앞두고, 최갑수 서울대 교수, 박명기 서울시 교육위원을 비롯해 주경복 건국대 교수, 이부영 최홍이 서울시 교육위원, 장상 전 국무총리,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지은희 전 여성부 장관,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이 자천타천으로 개혁성향의 교육감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