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청장, 개인 농사에 공공인력 동원 물의
        2009년 11월 24일 10:03 오전

    Print Friendly

    김현풍 강북구청장이 개인 땅 3,900㎡(약 1,180평)에 강북구 공공인력을 투입해 경작을 한 사실이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진보신당 최선 강북구 의원에 따르면 김 구청장은 강북구청 공원녹지과 소속 공공 인력을 동원해 구청장 배우자 소유로 되어있는 의정부 고산동 지역일대의 땅에서 수년간 농사를 지어왔다.

       
      ▲ 김현풍 강북구청장

    최 의원은 23일 구의회 본회의 신상 발언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폭로하며 답변을 요청했지만 김 구청장은 "서면으로 답변하겠다"며 황급히 회의장을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 및 강북구 소속 공무원노조, 주민들은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김 구청장을 규탄할 예정이다. 또한 최 의원은 기자회견에 앞서 약 30여분 간 1인 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최 의원은 이날 신상 발언을 통해 "공원녹지과 소속 공공인력들에게 ‘반장’이 퇴근 전 직접 이야기하거나, 전화로 구청 또는 관내 모처로 도시락을 지참하여 집합하라는 지시를 내렸고, 집합장소에 모여 구청 공원녹지과 차량을 타고 의정부로 이동해 밭을 갈거나, 호박, 오이, 고추, 토마토, 가지, 무, 배추 등을 파종 하거나 모종을 심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의정부 고산동 일대의 작업 현장이 강북구가 공식적으로 관리하고 있는 곳인지를 알아보기 위해 강북구 외 지역에 강북구가 관리하고 있는 토지가 있는지 구청에 서면질의 하였으나, 강북구 외 지역에는 강북구에서 관리하고 있는 것은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공원녹지과 소속 일용직이 강북구 관내를 벗어나 작업을 한 적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2009년 하반기 업무 일지와 차량운행 일지까지 검토하였으나, 어디에도 강북구를 벗어나 작업했다는 근거는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또 "이같은 내용이 모두 사실이라면, 구청장은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국민의 세금으로 마련된 임금을 받으며 공적인 업무에 복무해야 하는 공공 인력을 사사로운 부역에 동원하여 공금을 횡령한 것 뿐만 아니라 그것을 감추기 위해 각종 작업 일지와 운행 일지까지 허위로 작성한 혐의가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의정부 개인 땅에 구청장 직위를 이용하여 공공 인력을 동원하고 농사를 짓게 한 제보 내용이 사실이라면 진보신당과 강북주민은 이 일을 입에 올리기도 부끄러운 사리사욕을 위한 직권남용 비리 혐의로 규정할 것"이라며 "이는 강북주민의 가슴에 못질을 한 범죄행위이며 공직자로서 패륜행위를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는 "조선시대에나 있을 법한 공공인력을 사적으로 이용한 횡포"라며 "이는 기초단체장 한 명의 행위만으로 볼 수 없다. 국가권력을 한 정치세력의 것, 개의의 것으로 만들고 있는 이명박 대통령의 업무추진 방식과 무관치 않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북구청은 이에 대해 “나무 보관 장소가 부족한 강북구 사정을 감안해 구청장이 부인 명의 토지를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 것일 뿐”이라면서 “2007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무상으로 나무를 보관하거나 양묘장 등으로 사용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채소 경작은 구에서 지시한 일이 없으나 작업 인부 몇명이 임의로 자투리땅을 이용해 김장용 배추 300포기를 경작한 것으로 보인다”며 “작업일지도 구청에서 지시하지 않은 내용은 기록할 수 없으므로 당시 내용이 생략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