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총리인준 시도, 야6당이 막자”
    2009년 09월 24일 12:10 오후

Print Friendly

청문회를 통해 숱한 의혹이 제기된 정운찬 총리에 대한 야당의 반대 움직임이 본격화 되고 있다. 이미 자유선진당과 민주당, 민주노동당, 진보신당이 인준 반대입장을 밝힌 가운데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가 24일, 총리인준 반대를 위한 ‘야6당 회담’을 제안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반면 한나라당은 야당의 총리인준 반대를 “정치공세”로 규정하고, 오는 28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정 총리에 대한 인준안을 통과시킨다는 계획이여서 정운찬 총리를 둘러싼 여야간 갈등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24일 최고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아님 말고’식의 청문회를 정략적으로 이용해 한명이라도 낙마시켜 이명박 정부에 타격을 주고, 10.28 재보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령하려는 의도라고 밖에 볼 수 없다”며 “국사를 오로지 정략적인 목적에만 이용하고 정권의 발목을 잡으려는 의사라면 즉시 중단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강기갑 대표는 “한나라당이 총리인준 찬성을 당론으로 정하려는 시도는 매우 어리석은 짓”이라며 “야당이 일제히 부적격 판단을 내린 것은 지극히 상식적이며 국민들의 눈높이를 그대로 반영한 것일 뿐, 한나라당의 정치공세라는 볼멘소리는 번지수를 잘 못 찾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나라당 내부에서조차 불가론이 나오는 상황에서 검증기준도 없고, 국민정서도 무시하는 찬성당론 결정이야 말로 이명박 정부의 거수기를 자임하는 것”이라며 “한나라당 내부에서 이귀남, 백희영 불가론이 거론되는 것이 정운찬 구하기의 다른 표현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민주당도 23일 의원총회를 통해 정운찬 총리 비준 반대를 공식 당론으로 채택했다. 당시 의총에서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당의 여론조사 결과 총리 후보자의 사퇴가 34.1%, 대통령 지명철회가 19.2%, 국회 부결이 13.9% 등 총리로서 부적격하다는 의견이 65%를 상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제창 원내대변인은 “의총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정운찬 총리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정 후보자는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결정했다”며 “아울러 이귀남 법무부장관, 임태희 노동부장관, 백희영 여성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고 밝혔다.

민주노동당 역시 23일 이정희 원내부대표 브리핑을 통해 “문제가 되었던 국무총리를 비롯한 국무위원들에 대한 지명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부도덕과 불법, 무능의 극치를 보여준 정운찬 총리, 이귀남 법무부장관, 백희영 여성부장관, 임태희 노동부장관 내정자에 대해서도 지명 철회 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힌 바 있다.

진보신당 역시 김종철 대변인의 브리핑을 통해 “이런 상태에서 총리 인준이 된다면 정운찬 후보 개인으로서나, 나라 전체적으로나 불행한 일이 될 것”이라며 인준 반대 입장을 드러낸 바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