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리 취임 후 용산 유가족 만나겠다”
        2009년 09월 22일 03:32 오후

    Print Friendly

    정운찬 국무총리 후보자가 “총리 취임 후 용산 유가족을 만나 위로하고 문제해결 방안을 찾아 볼 것”이라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2일차 인사청문회에서 이정희 민주노동당 의원과 차명진 한나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정운찬 총리후보자(사진=정상근 기자) 

    그러나 정 후보자는 용산참사에 대해 “원인이 무엇이든”이라고 답하며, 앞서 서면질의에서 “용산참사는 화염병 때문”이라는 취지로 답한 자신의 기존 발언을 부정하지는 않았다.

    이날 오후 2시 속개된 인사청문회에서 이정희 의원은 용산참사 유가족인 권명숙 씨를 참고인으로 출석시킨 가운데 정 후보자에게 “장례를 치뤄야 하지 않겠나? 장례를 치르려면 이들에 대한 진정한 위로가 필요하고 대책이 필요하다”며 “정부가 지금까지 아무 것도 안했는데 총리가 되면 이 문제 어떻게 해결해야 하나?”고 물었다.

    이에 정 후보자는 “그 원인이야 무엇이든 간에 돌아가신 분들의 장례도 치루지 못한 것 안타깝고 안된 일”이라며 “욕심 같아서는 총리 임명 전 전향적인 태도를 갖고 (유가족을 찾고) 싶었으나 주제넘은 것 같아 못했는데, 임명받은 후에는 더 전향적인 태세를 취하려 한다”고 답했다.

    이어 “나는 총리에 임명되면 우선적으로 해야 할 것은 용산참사 유족들과 만나 현실을 파악하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차명진 의원의 질의에도 “정말 적극적으로 풀려 노력하겠다”며 “원인이 어디 있든, 누구의 잘잘못이든, 돌아가신 분들이 장례도 치르지 못하고 8개월 방치하는 것은 사회 전체가 공동으로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정희 의원과 차명진 의원은 권명숙 씨를 두고 각기 다른 방향에서 질문을 했다. 이 의원은 “장례조차 못 치르고 지난 8개월을 보냈는데 정부나 서울시가 이 문제에 대한 대책을 내놓은 것이 있나”고 물었고 이에 권 씨는 “한 차례도 없었다. 너무 답답하다. 생존권을 외치고자 망루로 올라갔는데 강경진압으로 6명이 희생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지속적인 탄압을 묻는 질문에 “아이들과 공동생활을 하지만 옆의 슈퍼마켓도 가지 못한다”며 “경찰들이 유가족들을 ‘한 점 두 점’이라고 표현하며 뒤를 밟는 등 사생활까지 노출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부님들이 유가족을 돕기 위해 시국미사도 드리고 현장에서도 많이 기도하는데 이들에게 폭행을 가하고 폭언을 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차명진 의원은 권 씨에게 “용산 범대위가 한국교회봉사단의 중재로 사망자 1인당 4억씩 보상, 상가운영우선분양권, 전철연 세입자 영업손실에 대한 감정평가액의 150%의 보상금 지급 등 가합의를 봤다고 들었다”고 질문했고 이에 권 씨는 “전혀 아니다. 보상액수도, 상가도 들은 적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차 의원은 “나는 (용산에)관심이 있어 파악을 충분히 하고 있다”며 “가합의에 대해 범대위에서 상당 부분 얘기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추가로 임시 상가를 보장하고 정부 사과를 요구해 결렬되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이미 두 번 사과했고 임시-임대상가는 공사현장에서는 어렵다”며 “상당 기간 이 문제가 안 풀리고 시신을 방치하고 있는 것은 유족의 도리도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차 의원은 질의 이후 정운찬 후보자에게 “용산 사건은 현 정부가 공안정부라고 비판할 때 사례로 드는 경우”라며 “경위야 어떻든 풀을 때가 되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당국도 잘못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니 우리가 ‘열린 자세’로 풀어야 한다. 어차피 사람이 죽은 문제니 그들의 마음을 풀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