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 '신종플루 무상의료 추진본부' 설치
    2009년 09월 15일 04:36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15일 최고위원회를 열고 ‘신종플루 대책TF’를 ‘신종플루 전 국민 무상의료 추진본부’로 확대․개편하고 ‘신종플루 전국민 무상의료’사업을 전개하기로 했다. 민주노동당은 이를 위해 원내를 활용해 치료제와 백신을 확보하고 원외에서는 지도부와 당원들이 ‘국민건강주권지킴이’ 자원봉사 활동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종플루 전 국민 무상의료 추진본부 본부장으로 임명된 곽정숙 민주노동당 의원은 15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플루 감염 확산은 정부의 대응에도 치료제 부족, 예방백신 부족과 우선순위 선정에 따른 사회적 갈등, 과도한 진료비 부담, 취약한 진료 시스템 등의 깊은 우려와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다”며 “특히 저소득층, 의료취약계층에 대한 대책이 매우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이번 사태가 우리에게 시사하는 것은 민간중심 보건의료체계로는 대유행 전염병 등 국가적 위기 대응이 매우 취약할 수밖에 없고, 공공의료체계가 부실한 현실을 그대로 드러냈으며, 전염병에 대한 국가적 대응시스템의 부실이 건강주권 상실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민주노동당은 신종플루 전 국민 무상의료 사업을 통해 진료, 치료비의 문제, 의료전달체계의 문제, 전염병에 대응하는 국가적 시스템의 문제, 의료재정문제 등 제반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며 △긴급예산 편성을 통해 충분한 치료비와 백신 확보 △전국민 무상 검사, 치료, 백신 투여 △지자체별 신종플루 대책본부 설치 후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점검대책 수립 및 실시 △시도당 등 각 지역당부에서 지자체별 긴급구호예산 편성 노력을 약속했다.

아울러 곽 의원은 정부에 대해 △일선 병원들이 시행하고 있는 간이 신종플루 검사를 생략하고 리얼타임 PCR장비를 이용한 확진검사로 불필요한 검사비 지출 축소 △신종플루 확진검사 전면 무상 실시와 과잉진료 감시, 무상 예방접종 확대와 백신확보 △4대강 예산 즉각 중단 후 국민건강과 건강주권 회복에 예산 최우선 배치 등을 요구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