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운수, 10월 총력 투쟁 선포
By mywank
    2009년 09월 03일 02:44 오후

Print Friendly

이명박 정부의 공공부문 선진화(사기업화)를 저지하고 4대강 정비사업 중단을 요구하기 위해,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연맹(위원장 김도환)이 3일 각 단위사업장들이 참여하는 ‘이명박 정권 공공부문 선진화 분쇄와 사회공공성 강화를 위한 공동투쟁본부’를 출범시키고, 총력투쟁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공공운수연맹은 △공공부문 선진화 중단 △단협 개악 및 성과연봉제 도입 중단 △공공부문 일자리 확대 및 부족인력 충원 △노조탄압 분쇄 및 노동기본권 보장 △4대강 정비사업 중단과 사회공공성 예산 확충을 요구하며, 대정부 교섭을 추진하기로 했다.

   
  ▲ 사진=철도노조

이들은 이에 대한 정부의 성의 있는 답변과 대화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오는 30일까지 공투본 소속 각 사업장들의 조정신청 및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마무리한 뒤, 10월 하순 경 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앞서 오는 26일 오후 2시 대학로에서 2만 명 이상의 조합원이 참여하는 대규모 결의대회도 열기로 했다.

공공운수연맹은 지난 2일 오후 등촌동 88체육관에서 열린 임시 대의원대회를 통해 하반기 투쟁계획을 결의했으며, 3일 오전 11시 민주노총 1층 회의실에서 김도환 공투본 상임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지난해 이명박 정권은 수도 전기 가스 의료보험의 민영화를 중단하겠다는 선언을 내놓았지만, ‘공공기관 선진화’라는 이름 하에 필수적인 공공서비스의 우회적인 민영화와 폭력적인 구조조정이 강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철도 발전 가스 등 국가기간산업과 필수적인 공공서비스를 생산하고 있는 우리 공공기관의 노동자들은 더 이상 이명박 정권의 공공성 말살정책을 좌시할 수 없다는 판단 아래, 공투본을 결성하고 하반기에 강력한 공동투쟁을 전개하고 결의했다”고 밝혔다.

한편, 공공운수연맹은 지난 5월 30일 연맹 결의대회를 통해, 대정부 교섭추진을 선포한 뒤 지난 6월 17일 기획재정부를 통해 대정부 교섭을 요구한 바 있지만, 정부는 아직까지 묵묵부답으로 일관해 오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