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형오 의장, 채증자료 보면서 당황"
    By 내막
        2009년 08월 07일 04:52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당 미디어법 불법부정처리 채증단이 7일 김형오 의장을 면담해 그 동안 채증단에서 확보한 미디어법 처리과정 불법부정대리투표사례, 원천무효 처리과정, 사전투표과정, 의사불법처리과정 등 영상자료를 보여줬다.

    채증단이 김형오 의장에게 보여준 영상자료 첫 번째는 신문법 수정안 표결개시 선언 이후에도 11분이 경과될 때까지 이 수정법안의 내용이 전혀 입력이 되지 않았다는 것.

    채증단 법률본부장을 맡고 있는 김종률 의원은 "한나라당 의원들이 법안의 내용을 보지도 알지도 못한 상태에서 묻지마 투표를 했음을 시연했다"며, "이는 ‘수정안에 대해서는 미리 보도록 한’ 국회법 95조 위반임을 명백히 했다"고 설명했다.

    김종률 의원은 또한 "두 번째로 보여준 자료는 수정안에 대해서 제안설명과 질의토론을 일방적으로 생략한 부분으로, 이 점에 대해서는 국회법 제93조 위반이라는 점을 직접 소명했다"고 밝혔다.

    채증단이 김형오 의장에게 보여준 채증 자료 세 번째는 총체적 부정불법투표 양상에 대한 것이었고, 네 번째는 방송법 1차 투표결과가 투표종료 선언 이후에 고시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회의록에 이 1차 투표 결과가 빠지고, "부결"이라고 하는 명확한 현장의 녹취와 영상결과가 있는데도 회의록에서는 이를 의도적으로 누락시킨 점, 그리고 마지막 다섯 번째는 방송법 투표를 다시 하기까지의 사전투표 의혹에 대한 것이었다.

    "공개면담 거부, 스스로 비겁한 일 했다는 것 드러내"

    채증단장을 맡고 있는 전병헌 의원은 면담결과에 대한 브리핑에서 "불법처리증거자료를 보면서 상당히 당혹해 하는 김형오 의장의 표정을 확인할 수 있었지만, 김 의장은 ‘이것은 법원에서 판단할 문제이지 본인이 판단할 문제는 아니지 않느냐’고 반응했다"고 전했다.

    이날 면담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국회사무처가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CCTV 자료를 민주당에도 제공할 것과 함께 7월 22일 국회를 방문한 언론단체 관계자들에 대한 고발취하를 요구했지만 김 의장은 민주당의 요구를 모두 단호한 어조로 거부했다고 한다.

    이밖에 회의록의 누락된 부분에 대한 정정 요구에 대해서 김 의장은 "검토해보겠지만 회의록 정정 신청서를 내달라"고 답변했다고 한다. 민주당은 김 의장의 ‘검토해보겠다’는 답변도 사실상 거부의 뜻으로 인식하고 있다.

    한편 전병헌 의원은 "우리 민주당 의원들은 미디어법 직권상정과 불법 날치기 처리 그리고 원천무효 선언 등을 요구하기 위해 오랫동안 면담신청을 했지만 오늘 11시에야 면담이 잡혔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사실 오늘 면담은 여러 언론인들이 보는 앞에서 공개적으로 하고자 했지만 김형오 의장이 공개면담을 거부해서 불가피하게 비공개 면담을 하게 됐다"며, "오늘 비공개 면담 자체가 얼마나 김형오 의장이 국민을 두려워하고 있는지 또 비겁한 일을 해왔는지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