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 장관인가 기획재정부 직원인가?”
    2009년 07월 16일 11:36 오전

Print Friendly
   
  ▲홍희덕 의원(사진=김경탁 기자) 

비정규직법 시행에 앞서 노동부 장관으로서 재계에 정규직 전환을 압박하기보다 노동계에 법 시행 유예를 압박했던 이영희 노동부 장관이 결국 국회에서 사퇴촉구결의안을 맞았다.

홍희덕 민주노동당 의원은 16일 오전 11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영희 노동부 장관 사퇴촉구 결의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이 결의안은 홍 의원 외 민주노동당 의원 전원과 창조한국당 유원일 의원, 민주당 김상희, 강창희, 유성엽 의원 등 10명의 의원이 공동 발의했다.

홍희덕 의원은 “노동부장관의 반노동자적 행태가 도를 넘어 극에 달하고 있다”며 “이영희 장관은 노동부 장관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 부처의 장관이 스스로 노동부를 기획재정부 인사노무과로 만들어 버렸다”며 “노동부 공무원들의 수치이자 천오백만 노동자들의 수치”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또한 “이 장관은 비정규직법 시행과 발효를 대비하고 정규직 전환대책을 준비하지는 않고 오히려 고의적으로 법 시행과 발효를 방해했다”며 “100만 해고대란설 등 허위사실을 유포해 심각한 사회갈등을 조장하고 노동문제는 노동계에 적대적 태도로 일관하여 노사관계를 최악으로 몰고간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영희 장관은 결자해지의 자세로 오직 사퇴하는 것만이 마지막으로 노동자, 국민들을 위하는 길임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