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쌍용차 투쟁 위해 임원 선거 미루자"
    By 나난
        2009년 07월 07일 09:52 오전

    Print Friendly

    쌍용차가 금속노조 정갑득 위원장 등 조합원 24명과 ‘쌍용차 정리해고 반대, 서민경제 살리기 범경기도민 대책위원회’ 소속 38명을 고소한 가운데, 금속노조가 오는 13일로 예정된 임시대의원대회에서 쌍용차 정리해고 저지를 위해  ‘임원 선거 연기 및 총파업’에 관한 안건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임시대의원대회를 1주일 앞둔 7일, 금속노조 내 일부 활동가들은 현장발의를 통해 “금속노조-지부-지회 임원 선거를 미루고, 총파업을 결의하는 대의원대회”가 되어야 하고, “7월 13일 이후 한 달 간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을 통해 쌍용차의 정리해고와 비정규법 개악․MB악법을 막는다”는 내용의 안건을 제출했다. 

    임단협 교섭 타결 휴가 이후로

    금속노조 규정에 따르면 대의원대회 1주일 전까지 대의원 10명 이상의 서명을 받으면 안건 성립이 가능하다. 이 안건에 서명한 대의원은 7일 현재 57명으로 알려졌다. 

       
      ▲ 사진=금속노조 쌍용차지회

    이들이 제출한 안건 내용은 “8월 중순까지 쌍용차 정리해고 철회와 총고용 보장을 쟁취하기 위해, 중앙교섭을 비롯해 임단협 교섭의 타결을 휴가 이후로 연기하자”고 오는 30일로 예정된 금속노조 임원 선거 공고 역시 “휴가 이후 중앙위원회를 열어 선거 일정을 확정하자”고 돼 있다. 

    일부 대의원들의 이 같은 안은 “(금속노조 7기 집행부) 선거 일정대로 진행되면 금속노조의 2009년 투쟁은 7월 중순을 기점으로 급격하게 종료되고, 전조직이 선거에 몰입하게 돼 결국 생사의 기로에 서 있는 쌍용차의 정리해고 투쟁은 패배로 치달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문제인식에서 비롯됐다.

    이들은 “정권과 자본은 용역깡패와 구사대를 동원한 공장 침탈이 실패로 돌아가자, 공권력으로 공장을 완전히 봉쇄하고 경찰특공대 투입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으며 “쌍용차지부에 50억의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새총을 쏜 노동자를 살인미수로 검거하려고 하고 있는 최악의 상황”이라며 임원 선거 연기와 총파업 결의를 호소했다.

    쌍용차는 공장 점거파업 중인 금속노조 쌍용차지부 조합원 191명에 대해 50억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시하는 한편 쌍용차 채권 확보를 한다는 이유로 쌍용차지부 금융계좌와 한상균 지부장 등 노조 간부 9명의 임금을 가압류 했다.

    "대의원대회 통과 가능성 있다"

    또 금속노조 정갑득 위원장을 포함해 조합원 24명과 민주노총 경기본부 배성태 본부장 등 ‘쌍용차 정리해고 반대, 서민경제 살리기 범경기도민 대책위원회’ 회원 38명을 ‘업무방해 및 폭행 혐의’로 평택경찰서에 고소했다.

    여기에 경찰은 쌍용차 파업에 연대한 GM대우차 하청업체 박모씨를 폭력시위 혐의로 7일 구속했다. 이에 이들은 “7월 중순 중앙교섭과 지부집단교섭, 사업장 보충교섭을 합의하고, 오는 30일 금속노조 임원 선거를 공고해 선거국면으로 빠진다면 자랑스러운 쌍용차 동지들의 투쟁은 돌이킬 수 없는 패배로 귀결될 것”이라며 쌍용차 사태 해결에 금속노조가 앞장 설 것을 촉구했다.

    이번 대의원 제안 안건에 서명을 한 한 대의원은 제출 안건의 통과 가능성에 대해 "현재 분위기로 봐서는 13일 임시대의원대회에서 통과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금속노조 임시대의원대회는 애초 오는 22일로 예정돼 있었으나, 현대차지부의 조기선거로 인해 13일로 앞당겨졌으며, 오는 9월로 예정된 금속노조 7시 집행부 선거 일정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금속노조 임시대의원대회는 오는 13일 오후 2시 서울 KBS 88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