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발언, 도둑이 제발 저린 것"
By 내막
    2009년 05월 27일 05:03 오후

Print Friendly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의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세력이 있고, 국민장에서 소요가 일어날까 걱정"이라는 27일 고위당정협의회 발언에 대해 진보신당은 "야당과 시민들을 모욕적인 발언이자, 한마디로 도둑이 제 발 저린 격"이라고 힐난했다. 

진보신당 김종철 대변인은 "안상수 원내대표의 오늘 발언은 국민장에 모일 일반 시민들을 잠재적 소요세력으로 규정하는 소위 공안세력의 시각"이라며, "오히려 지금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정국에서 이명박 정부를 비판하는 여론을 호도하기 위해, 북한의 핵실험을 이용하여 한반도 긴장국면을 조성하는 한나라당이야말로 불순한 음모를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서거와 관련해, 한나라당이 떳떳하다면 국민장을 주도하는 야당과 이에 함께 할 시민들에게 이런 식의 모욕적인 언사를 할 수 있는 것이냐"며, "노 전 대통령의 서거와 관련해, 한나라당이 스스로 제 발이 저려서 이런 발언이 나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