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불법폭력단체는 대한민국 경찰”
    By mywank
        2009년 05월 20일 04:36 오후

    Print Friendly

    70년대 긴급조치 시대, 80년대 블랙리스트가 부활한 것일까. 연초부터 용산 범대위가 주최한 행사는 모두 불허되고, 노동절, 촛불 1주년 집회, ‘5.16 박종태 열사투쟁승리 대회’에서는 참가자 700여 명이 연행되는 등 ‘인간사냥’을 방불케 하는 폭력진압이 이뤄졌다. 또 기자회견은 이제 ‘불법집회’로 간주되고 있다.

    지난 19일에는 ‘2,500여 명의 시민과 네티즌을 상습시위꾼으로, 민생민주국민회의(준) 등 20여 개 시민 네티즌단체를 반정부단체 불법폭력시위단체로 규정하고 검거작전에 들어간다’는 내용의 경찰 내부문건이 공개되기도 했다. 바야흐로 대통령과 정부를 비판하면 ‘현행범’ 혹은 ‘폭력집단’으로 매도되는 시대에 살고 있다.

    긴급조치-블랙리스트 부활?

    참여연대, 진보연대, 민주노총, 진보신당, 민주노동당 80여 개 단체로 구성된 ‘민주주의 수호, 공안탄압 저지를 위한 시민사회단체 네트워크(이하 시민사회 네트워크)’는 20일 오후 1시 미근동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극한으로 치달은 정부의 ‘공안탄압’ 중단을 요구했지만, 돌아오는 것은 경찰의 ‘해산경고’ 뿐이었다.

       
      ▲‘민주주의 수호, 공안탄압 저지를 위한 시민사회단체 네트워크’는 20일 오후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공안탄압’ 중단을 요구했다 (사진=손기영 기자) 

    경찰은 이날 청사 앞에 병력 100여 명을 배치하고 주변에 폴리스라인을 설치하는 등 이들의 기자회견을 봉쇄했으며, 회견을 강행하려는 참석자들과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결국 이날 기자회견은 참석자들이 펼침막을 머리위로 든 채, 10평도 안되는 좁은 공간에서 진행될 수밖에 없었다.

    경찰의 방해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여기는 횡단보도 앞이다. (50m 떨어진) 민원실 앞으로 가라”며 기자회견 장소를 임의적으로 지정하기도 했으며, 이를 무시한 채 회견이 진행되자 “구호를 외치지 마라”, “정치적 발언을 중단하라”며 위협하기도 했다.

    경찰, "구호 외치지 마라" 위협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강실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목사)는 “지금 우리나라의 민주주의가 얼마나 파괴되고 있는지 여실히 보여주고 있고, 최근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할 때마다 이런 모습들이 반복된다”며 “이제 기자회견까지 ‘불법집회’로 간주되면 정부에 대한 비판은 한 마디도 못하게 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곽정숙 민주노동당 의원은 “지금 국회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들에게 이 시국을 이야기하려고 하는데, 왜 경찰은 앞을 막고 있냐”며 “정부에 반대하는 목소리, 항의하는 목소리가 있으면 귀 기울이고 이를 수렴하려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데, 정부는 ‘적대적 대상’으로밖에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김경자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이명박 대통령은 노동자들이 든 대나무를 ‘죽창’이라고 우기면서 이 때문에 ‘국가이미지가 안 좋아졌다’고 말했는데, 지금 국민들이 대통령과 경찰을 바라보는 시선은 왜 생각하고 있지 않냐”며 “80년 때 부른 ‘타는 목마름으로’를 다시는 부르지 않을 줄 알았는데, 이제 민주주의를 갈망하며 이 노래를 불러야겠다”고 말했다.

    다시 부르는 <타는 목마름으로>

    최헌국 용산 범대위 집행위원(목사)는 “경찰은 살인진압으로 철거민 5명을 죽이고 범대위의 모든 집회를 봉쇄하며, 더위를 피해 분향소 앞에 차양 막을 치려고 해도 저지하고 있다”며 “이렇게 폭력적으로 집회시위, 추모행사, 기자회견을 진압하는 대한민국의 경찰이 바로 ‘불법폭력단체’”라고 비판했다.

       
      ▲참석자들이 펼침막을 머리 위로 든채,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손기영 기자) 

    이날 시민사회 네트워크는 ‘집회시위 원천봉쇄, 과잉 폭력진압, 블랙리스트 부활. 경찰은 긴급조치 시대로 회귀 하려는가’라는 제목의 기자회견문을 통해 “민주주가 참담한 현실에 놓였다”며 “거리에 선 시민들은 폭도 취급되고 목숨 바친 동료의 죽음을 애도하는 노동자들을 사냥하는 경찰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우리는 지금 정부가 귀를 열 것을 당부한다”며 “정부는 민주주의와 인권을 후퇴시키고 국민과 소통을 거부한 정권의 말로가 어떠했는지를 기억해야 할 것이고, 국민들에게 침묵을 강요하는 작태를 지금 당장 멈춰라”고 밝혔다.

    "침묵을 강요하지 말라"

    시민사회 네트워크는 이명박 정부의 ‘공안탄압’을 규탄하기 위해 조만간 ‘서울시내 100군데 집회신고 내기 운동’을 벌이는 한편, 오는 28일 오전 11시 통인동 참여연대에서 ‘이명박 정권 집권 이후 집시법 적용실태 보고회’를 열기로 했다.

    한편, 이날 오후 ‘용산참사’ 현장에서는 철거공사 재개에 항의하던 고 이상림 씨의 부인 전재숙와 아들 이성연 씨, 전철연 회원 2명이 용산경찰서로 연행되었으며, 남대문경찰서 소속 형사 10여 명은 진보넷 사무실을 급습해 용산 범대위 홈페이지와 이메일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공안탄압’은 오늘도 계속되고 있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