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정규직법-MB악법 저지투쟁”
        2009년 05월 19일 05:04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의원단은 19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6월 임시국회에서 “비정규직법과 MB악법 저지를 위한 ‘(가칭)비정규직 개악, MB악법 저지를 위한 비상상황실’을 구성해 적극 대응키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강 대표는 이 자리에서 “금뱃지가 떨어져 나뒹굴지언정 서민경제가 나락으로 떨어져 나뒹굴게 만들 수는 없다”며 의지를 드러냈다.

    또한 민주노동당 의원들은 6월 임시국회의 핵심쟁점 법안으로 ‘비정규직법, 최저임금법, 미디어 악법, 한미FTA비준 동의안, 반민주 악법’을 꼽았고, 특히 비정규직법 개악에 대해서는 어떠한 타협의 여지도 없다고 밝혔다.

       
      ▲지난 연말 감세법안을 반대하며 본회의장에서 시위를 벌이는 민주노동당 의원단(사진=민주노동당)

    이정희 원내부대표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와 같이 밝히며 “민주노동당은 최고지도부와 당 전체를 비상한 체계로 전환시키고, 원내외의 모든 동력을 한 곳으로 모아내는 중심적 역할을 해낼 것”이라며 “적극적인 야당공조와 시민사회단체들과의 상시적인 원외공조를 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부대표는 “의원단은 6월 임시국회는 통상적인 12월 정기국회를 압도하는 정국의 큰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으며, 순차적으로 잠식해 들어오는 이명박 정부의 신자유주의 반노동, 반서민 정책과 심각한 대결이 불가피한 상태에 이르렀다는 데에 인식을 함께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한나라당이 MB악법, 청부입법 등을 통해 4.29재보궐 선거에서 내려진 국민의 심판을 애써 무시하며 정국주도권을 상실하지 않기 위해 6월 임시국회의 충돌을 유도하고 있다”며 “정부와 한나라당이 또다시 대결과 충돌을 일으키려 한다면 민주노동당은 이에 강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부대표는 “‘국회폭력’ 운운하며 윤리위 제소와 고소고발을 일삼는 한나라당의 비정상적인 국회운영에 위축되지 않겠다”며 “민주노동당 의원들은 MB악법의 결사저지를 위해서 의지와 행동을 단계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