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9년 '6월 대투쟁' 점화됐다"
    By 나난
        2009년 05월 18일 09:59 오전

    Print Friendly

    경찰이 의도적이고, 무자비한 노동자 대회 탄압에 이어 민주노총 집회 금지 조치를 취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한데 대해 민주노총이 이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면서, 6월 투쟁을 앞당기겠다고 밝혀 노-정이 격렬하게 충돌하는 5월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오는 20일 지난 5월 1일 노동절 대회를 공동 주최하면서 대회 조직위를 꾸린 주요 단체들이 모여 이명박 정권의 민주주의와 노동조합 탄압 정책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 故 박종태 열사의 죽음을 추모하며 거리행진에 나선 민주노총 조합원들 (사진=노동과 세계)

    노동절 공동주최 조직들 20일 대응책 논의

    또한 6월 임시국회에서 한나라당이 통과를 강행할 것으로 전망되는 비정규직과 미디어 관련법의 통과 저지를 위해 민주노총의 총력대응과 언론노조의 파업을 비롯해 야 4당의 공동 대응도 예정돼 있어 본격적인 투쟁을 앞둔 5월 하순부터 전운이 짓게 드리워지고 있다.

    민주노총은 지난 16일 대전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자행된 경찰의 대규모 연행과 무차별적인 폭행에 대해 “전례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의 폭력”이라고 비난했다. 민주노총의 경찰의 이 같은 행태를 이명박 정부의 민주주의와 노동기본권, 인권 말살로 규정하고, 범 진보진영과 연대 투쟁을 벌여나갈 계획이다.

    또한 고 박종태 지회장의 죽음을 부른 특수고용노동자 기본권 침해와 78명 해고자 원직복직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5월 말 화물연대와 건설노조의 파업을 시작으로, 각계 인권․시민․사회단체는 물론 정당과도 ‘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공동투쟁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과 진보 양당, 진보연대 등이 참여하고 있는  ‘고 박종태 열사대책위’는 18일 오전 10시부터 집행위원회 회의를 열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으며, ‘119주년 세계노동절 범국민대회 조직위원회’도 20일 회의를 통해 범 진보진영 6월 공동 대투쟁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자체 투쟁과 연대 투쟁 등을 통해 시국선언대회와 인권위원회 제소, 국제노동․인권기구 특별조사 요청 등의 사업을 벌여나간다는 방침이다. 

    민주노총, 긴급 기자회견

    한편 국제노동기구(ILO)는 지난 4일 서신을 통해 정부의 "운수노조와 건설노조에 레미콘, 덤프트럭, 화물노동자의조합원 자격 제명하라"는 명령에 대한 민주노총의 긴급 개입 요청을 받아들인 상태다. ILO의 개입은 특수고용 노동자를 조합원에서 "자발적으로 제명"하라는 정부의 시정 명령과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노조 등록 취소 조치를 취하겠다는 위협이 노동기본권에 대한 심각한 침해라고 인정한 것을 뜻한다.

    이에 민주노총은 오는 6월로 예정된 ILO총회에서 한국의 노동 상황을 제소하고, 특수고용노동자 노조탄압에 대한 문제를 정식 제소하는 등 국제사회의 지지와 관심을 촉구하며 대응 수위를 점차 높여갈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18일 오전 11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16일 대전 전국노동자대회에서의 경찰 폭력 및 대규모 연행에 대한 비판 성명을 발표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