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은 비정규직 아닌 총투표 참여”
    2009년 03월 27일 05:51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김창현 울산북구 국회의원 후보 선거대책본부는 27일, 논평을 통해 진보신당 조승수 후보가 이날 오후 “협상 결렬의 원인이 비정규직 비율에 있다”고 기자회견을 한 것에 대해 “협상 결렬의 핵심은 비정규직 문제가 아닌 조합원 총투표 참여 여부였다”고 반박했다.

근거없고 현실성 희박한 방안

김 후보 측은 “비정규직 문제는 협상 결렬의 핵심 원인이 아니”라며 “조 후보 측이 비정규직 비율만을 거론하며 다른 사안에 대한 실질적인 논의에 임하지 않았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총투표 후보등록마감)시한이 눈앞에 닥쳐왔음에도, 조 후보 측이 조합원 총투표에 참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 측은 또한 비정규직 참여 논란과 관련해 “조 후보 측이 내놓은 비정규직 반영 방법과 비율은 근거도 없고 현실성도 희박한 것”이라며 “김 후보는 비정규직이 울산시 전체노동자에서 차지하는 비율 29%에 근거해 비정규직에 30%를 할당하자는 객관적인 안을 제시했지만 조승수후보측은 35%라는 주관적인 수치를 고집했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이 제시한 ‘울산시 전체노동자 중 비정규직 비율’은 통계청이 지난 2008년 8월을 기준으로 조사한 결과를 근거한 것이다.

김 후보 측은 또한 비정규직 의견 반영 방식에 대해서도 “여론조사 방식은 현실성이 희박한 방안”이라며 “응답자가 비정규직인지 아닌지를 전화상의 질문으로 객관적으로 파악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며 비정규직임을 밝히기를 꺼려하는 잘못된 사회분위기가 있음에도 이를 요구하는 것은 인권침해의 소지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무엇보다 여론조사는 울산 전체인구의 15%인 비정규직의 유효 답변수를 얻기 위해서는 하루이틀 만에 최소 6만개가 넘는 조사를 해야만 한기 때문에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하여 무산될 위험성이 높다”며 “이런 이유 등으로 김 후보는 선거인단 모집방식의 모바일투표를 제안했지만 조 후보측이 거듭 여론조사를 고집한 것”이라고 말했다.

"비정규직 비율은 핑계거리"

또한 김 후보 측은 “조 후보가 민주노동당이 비정규직에 형편없이 낮은 반영비율을 제시했다고 했는데 조 후보 측 안은 35%이고, 민주노동당은 24%”라며 “11%포인트의 차이가 어떻게 비정규직을 무시하는 것처럼 비난받아야 하는지, 단일화 협상을 결렬시킬 만큼의 엄청난 차이가 되는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협상과정과 결렬 이후 조 후보 측의 행보를 보면, 속마음은 민주노총 조합원 총투표를 회피하는데 있으며, 비정규직 비율은 협상을 결렬시키기 위한 핑계꺼리라는 판단을 지울 수 없다”며 “진보정당에서 비정규직을 정치공세의 수단으로 삼는 것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지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