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성폭력사건 진상규명위 권고 수용키로
By 나난
    2009년 03월 20일 05:13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이 성폭력 사건 진상규명특별위가 발간한 보고서를 채택하고 징계 권고를 받아들이기도 했다. 이에 따라 민주노총과 해당조직은 규약, 규정에 의거하여 성폭력 사건을 처리할 방침이다.

19일 제8차 중앙집행위원회를 연 민주노총은 보고서 채택에 따라 진상규명위가 권고한 △조직 내 주요사업에 성인지관점을 이끌어 내고 페미니즘적 의제를 제안·실천하기 위한 성평등 미래위원회(가칭) 구성 및 인력, 예산 배치 △반성폭력 감수성 제고를 위한 체계적인 교육방안 마련 △성차별적인 조직문화 혁신을 위한 구체적인 실천방안 마련 △성폭력 내부절차의 신뢰성·독립성·전문성 제고방안 마련 등에 대해 성실하게 이행할 것을 결의했다.

앞서 진상규명특위는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사건 처리 과정에서 전교조 등 민주노총 간부들의 조직적 은폐 조장 행위가 있었다"며 민주노총 전·현직 간부 2명과 전교조 소속 3명에 대해 징계를 권고한 바 있다.

하지만 중앙집행위원회는 ‘조직적 은폐’와 관련해 "’민주노총과 전교조가 조직적으로 은폐’했다는 의미가 아니"라며 "정확한 개념정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애초 20일 오후 1시에 공개될 예정이었던 진상보고서는 현재 이석행 전 위원장 관련 은닉 및 성폭력 사건을 조사하고 있어 검찰수사가 종결된 이후에 공개될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